'톨게이트 감속 없이 빠르게 통과' 다차로 하이패스 도입
상태바
'톨게이트 감속 없이 빠르게 통과' 다차로 하이패스 도입
  • abc경제
  • 승인 2020.03.17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르면 내년부터 전국 주요 고속도로 톨게이트를 지날 때 차량 속도를 그대로 유지하는 '다차로 하이패스'가 시행된다.

'다차로 하이패스'는 두 개 이상의 하이패스 차로를 연결해 더욱 넓은 차로 폭을 확보한 것이다. 기존 하이패스는 차로 폭이 협소하고, 제한속도 역시 30㎞/h로 설정돼 운전자가 불안감을 느끼는 등 불편이 있었다.

국토교통부는 17일 이같은 내용으로 사업효과가 크고 교통량이 많은 동서울, 시흥 등 13개 본선형 영업소에 먼저 다차로 하이패스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21년까지 총 60개소 영업소다.

또 기존 단차로 하이패스도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차로 폭을 3.5m 이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이는 당장 올해까지 162개 진출 차로를 우선 개량한다.

국토부는 다차로 하이패스가 도입될 경우 주행 속도를 크게 줄이지 않고서도 통과가 가능해지고, 도로 폭을 좁힐 필요도 없기 때문에 운전자의 편리성은 물론이고 경제적 효과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한 서울영업소 등 다차로 하이패스 이용객 5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다차로 하이패스의 종합만족도는 4.10점(5점 만점)으로 단차로 하이패스(3.18점)와 비교해 매우 높았다.

국토부는 "안전성과 신속성 측면의 만족도가 대폭 상승해 다차로 하이패스를 확대할 경우 국민이 느끼는 체감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경제적 편익도 클 전망이다. 국토부는 "톨게이트를 신속하게 통과함으로써 통행시간 단축(1113억 원), 운행 비용 절감(232억 원), 환경비용 절감(55억 원) 등 연간 1400억 원의 편익이 창출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빠른 통과속도로 인해 하이패스 차로 1개당 처리용량이 최대 64%(1시간 1100대→1800대)까지 증가할 전망이어서 영업소 부근 지체·정체 해소와 톨게이트 부근 교통사고 감소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앞으로도 다차로 하이패스를 지속 확대하는 등 고속도로 운영 전반의 혁신방안을 마련하고, 서비스 중심의 고속도로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