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억 인구' 인도, 3주간 전국 봉쇄...코로나 억제 초강수
상태바
'13억 인구' 인도, 3주간 전국 봉쇄...코로나 억제 초강수
  • abc경제
  • 승인 2020.03.26 0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1일간의 전국 봉쇄령을 내렸다. 봉쇄령은 24일(현지시간) 자정부터 발효된다.

CNBC·CNN방송에 따르면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이날 밤 TV연설에서 "인도와 모든 인도인들을 구하기 위해, 밖으로 나가는 것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뉴스를 통해 코로나19 팬데믹이 일어난 전 세계 상황을 보고 있다. 강대국들이 팬데믹에 속수무책인 모습을 봤다"며 "각국의 모든 노력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는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와 싸울 유일한 방법은 사회적 거리를 두는 것"이라며 "서로한테 떨어져 각자의 집에만 머무는 것이다.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할 다른 방법은 없다. 확산을 막으려면 감염 경로를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디 총리는 "나는 모든 국민들이 각자의 자리에 있길 요청한다"며 "현 상황으로 볼 때, 봉쇄령은 21일간 시행될 것이다. 21일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나라가 21일을 대응하지 못하면 21년이 후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모디 총리는 이번 봉쇄령을 "전면적 봉쇄"(total lockdown)라고 표현했다. 어떤 업종이 봉쇄 대상에서 제외되는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필수 품목들을 공급하기 위해 중앙 및 지방 정부가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모디 총리는 22일부로 30개 주·연방 직할지와 548개 지구에 대해 오는 31일까지 봉쇄령을 내렸다. 인도 전체 면적 약 3분의 2에 달하는 지역을 봉쇄했던 조치는 이제 전국으로 확대됐다.

인도에서는 24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519명 발생했으며 이 중 10명이 사망했다. 당국은 인도에서 코로나19가 지역 감염됐다는 증거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인도 내 코로나19 검사 횟수는 현저히 적은 편이라고 CNBC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