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벗은 3세대 제네시스 G80…얼마나 달라졌나?
상태바
베일벗은 3세대 제네시스 G80…얼마나 달라졌나?
  • abc경제
  • 승인 2020.03.30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3세대 G80. (제네시스 제공) © 뉴스1

제네시스 브랜드의 핵심 차종인 'G80' 3세대 모델이 출시됐다. 제네시스는 30일 온라인으로 출시행사를 갖고 G80의 완전변경 모델 '디 올 뉴 G80'(The All-new G80)의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새로운 패스트백 디자인으로 탈바꿈한 신형 G80 출시로 E클래스(메르세데스-벤츠), 5시리즈(BMW) 등이 선전하는 고급 세단 시장 경쟁도 한층 뜨거워질 전망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관심에 따라 이날 온라인 출시 행사는 유튜브, 페이스북 등을 통해 한국 뿐만 아니라 북미 등 전 세계 주요 지역에 중계됐다.

G80은 2008년 제네시스라는 이름으로 데뷔한 럭셔리 세단으로, 2015년 제네시스 브랜드의 탄생을 주도한 핵심 모델이다. 2008년 1세대, 2013년 2세대 모델을 거쳐 이번에 3세대 모델로 새롭게 태어났다.

제네시스 3세대 G80. (제네시스 제공) © 뉴스1

특히 2016년 출시된 2세대의 상품성 개선 모델부터 글로벌 차명 체계인 'G+숫자'를 국내에서 처음 사용하며 제네시스의 방향성을 선보이기도 했다.

G80은 우아하고 역동적인 외장디자인과 여백의 미를 강조한 여유롭고 균형 잡힌 실내공간을 갖췄다. 후륜구동 기반의 고급 세단이 갖출 수 있는 가장 세련된 비율과 당당한 모습을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실내는 커다란 14.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운전석 전체를 가로지르는 송풍구 디자인이 특징이다.

신형 G80은 가솔린 2.5 터보, 가솔린 3.5 터보, 디젤 2.2 등 3가지 엔진으로 역동적이고 정숙한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또한 차체의 약 19%에 알루미늄 등 경량 소재를 적용, 2세대에 비해 공차중량을 125㎏ 줄여 연비와 동력 성능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이외에도 차로 변경을 돕고 운전자 성향에 맞게 운전을 보조하는 주행 편의 기술, 사고 위험 예상 시 능동적으로 개입하는 예방 안전 기술,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제네시스 카페이 등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으로 고급 세단에 걸맞은 상품성을 갖췄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개별소비세 1.5% 기준 판매가격은 가솔린 2.5 터보 엔진 5247만원, 가솔린 3.5 터보 엔진 5907만원, 디젤 2.2 엔진 5497만원부터 시작한다.

제네시스는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G80을 경험할 수 있도록 새로운 방식의 전시와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G80 가상현실(VR) 전시관 기술을 활용, 실제 전시장에서 큐레이터에게 설명을 듣는듯한 현장감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G80을 체험하고 싶은 고객은 본인의 스마트폰으로 링크에 접속하면 G80의 내·외장 디자인, 색상, 특장점을 360도 VR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하면 전문 큐레이터가 고객을 찾아가 G80의 시승 서비스 및 상품 설명을 제공하는 '제네시스 무빙 라운지'도 4월 중순부터 약 한 달간 운영한다.

이와 더불어 31일부터 4월26일까지 경기도 하남 제네시스 스튜디오에서 진행하는 특별 전시 때는 동시 관람 인원 제한과 모바일 고객 대기 시스템 도입으로 고객들의 대면 접촉을 최대한 줄인다는 방침이다.

제네시스 3세대 G80. (제네시스 제공)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