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옷 고스란히 창고로…코로나 섬유업계 '직격'
상태바
봄옷 고스란히 창고로…코로나 섬유업계 '직격'
  • abc경제
  • 승인 2020.05.07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3주년 국정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5.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섬유업계가 직격탄을 맞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와 수출이 동시에 위축되면서 완성품과 원자재 재고가 늘어난 데 따른 부담을 고스란히 안고 있다는 설명이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3주년 국정토론회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위기와 기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추 본부장은 "섬유업계가 주문 후 물량 취소, 결제 지연, 재고 증가에 따른 50% 납품가격 인하 요구 등으로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봄에 팔려야 하는 옷들이 팔리지 않아 재고떨이에 나서는가 하면, 항구와 현지 창고에 (물량을) 보관하는 기업도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섬유업계의 부진이 3차 협력사인 염색업계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파급 효과를 세심하게 살펴 지원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최근 확산세가 큰 미국, 유럽 등 주요 수출국에 납품하는 업체들도 비슷한 문제를 안고 있다.

추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물류 애로로 물류비가 급증하는 문제까지 겹쳐 수출 중소기업들이 이중 삼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수출 및 대금 결제에 문제가 생기면 신용등급이 하락해 은행 거래가 더 어려워지는 문제도 발생하는 상황도 감안해 대책이 종합적으로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이후의 경영 환경 변화에 중소기업들이 성공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공공부문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추 본부장은 "일하는 방식의 변화와 함께 스마트워크가 보편화되면서 대기업은 빠르게 적응이 가능하지만 중소기업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비대면, 디지털 시대 온라인 방식이 보편화되면서 인공지능(AI)과 로봇이 사람을 대체하고 임시직·일용직 등 취약계층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주차 간 격차 해소를 위한 공공부문의 역할 강화가 필요하다"며 "사회 안전망 구축과 디지털 전환을 위한 재교육을 지원해 주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온라인 유통이 보편화될 경우 대형마트는 물론 골목상권들은 비즈니스 형태를 바꾸지 않으면 몰락이 가속화될 것"이라며 "매출 구조가 열악해 비즈니스 형태 변화가 어려운 소상공인을 보호하기 위해 온라인 플랫폼 독과점 기업의 횡포 방지를 위한 제도적 보완 장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책기획위원회(위원장 조대엽)가 오는 8일까지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각계 각층의 전문가와 함께 코로나19 이후의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꾸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