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서 불이익 당해도 자발적 아웃사이더가 좋다"
상태바
"직장에서 불이익 당해도 자발적 아웃사이더가 좋다"
  • abc경제
  • 승인 2020.05.14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홍대거리의 한 일본식 혼밥식당에서 혼밥족이 음식을 기다리고 있다. © News1 박지혜 기자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과 개인의 삶이 중시되는 상황 속에서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자발적인 '아싸'(아웃사이더)의 삶을 지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사람인이 직장인 1314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자발적 아싸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44.1%는 스스로를 '자발적 아싸'라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49.6%)이 남성(39.3%)보다 10.3%p 많았다. 연령대에 따라서는 Δ30대(49.5%) Δ20대(44.4%) Δ40대(39.1%) Δ50대 이상(28.9%) 등 순이었다. 기성세대에 비해 '밀레니얼 세대'가 자발적 아싸인 비율이 높았다.

자발적 아싸를 택한 이유(복수 응답)은 '업무만 제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해서'(49%), '워라벨 등 나의 시간·여가를 지키기 위해서'(48.4%) 등의 답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Δ관계나 소속감에 크게 연연해하지 않아서(41.9%) Δ인간관계에 지쳐서(34.5%) Δ직장동료들과 성향·관심사가 달라서(28.4%) Δ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화돼서(23.4%) Δ잡담·경조사 등 불필요한 일에 시간 뺏기기 싫어서(21.9%) 등이 이어졌다.

본인이 하는 대표적인 아싸 행동(복수 응답)으로는 '업무 끝나면 바로 퇴근하고 개인 시간 갖기'(77.9%)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Δ사내 가십에 관심이나 신경 쓰지 않기(34%) Δ커피·흡연 등 휴식시간 홀로 즐기기(31.6%) Δ점심 등 식사 혼자 하기(26.7%) Δ사내 동호회·모임 등 친목 활동 안하기(26%) Δ대면·메신저로 사담하지 않기(18.1%) Δ회식에 가급적 참석하지 않기(16.2%) 등 순이었다.

그렇지만 아싸 생활은 생각보다 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싸라고 응답한 사람 10명 중 2명(19.5%)은 본인의 행동으로 직장 생활에서 불이익을 겪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본인이 받은 불이익(복수 응답)으로는 '중요한 정보 등을 공유받지 못함'(56.6%)을 꼽았다. 이어 Δ동료들로부터 은근한 따돌림을 받음(38.1%) Δ업무상 협조를 잘 받지 못하는 경우 발생(31.9%) Δ인사고과 등에서 불이익을 받음(31%) Δ노골적인 불만·지적을 받음(29.2%) 등의 응답이 나왔다.

이런 불이익에도 불구하고 설문조사 응답자 90.3%는 앞으로도 아싸 생활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자료제공=사람인)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