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세계 1위 전망...10년 후 전기차 폭스바겐이 1위
상태바
LG화학, 배터리 세계 1위 전망...10년 후 전기차 폭스바겐이 1위
  • abc경제
  • 승인 2020.05.14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익환 SNE리서치 수석연구원(부사장)이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차세대 이차전지 세미나 2020(NGBS 2020)'에서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올해는 코로나19로 전세계 전기차와 배터리 시장이 다소 침체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다시 회복돼 예년의 폭발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앞으로 예상되는 글로벌 1위 업체는 폭스바겐(전기차)·LG화학(배터리)이 꼽혔다.

SNE리서치는 14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차세대 이차전지 세미나 2020(NGBS 2020)'에서 올해 전세계에서 423만대의 전기차가 판매돼 지난해(505만대)보다 다소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생산공장 가동 중단과 전기차 수요 감소 등의 영향이다. 지역별로는 중국이 144만대, 유럽 지역이 102만대, 북미 지역이 63만대, 기타 지역이 112만대가 판매돼 전 지역이 지난 분기 대비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코로나19가 지나간 이후에는 전세계에서 전기차 판매가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 2025년에는 2187만대, 2030년에는 4766만대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오익환 SNE리서치 수석연구원(부사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악영향을 받겠지만 장기적 영향은 없을 것"이라며 "내년부터는 정상적으로 시장이 회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1분기 코로나19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던 중국은 2분기부터 시장이 회복될 것으로 전망됐다. 오 부사장은 "중국 시장은 6~7월에는 정상적으로 갈 것으로 본다"며 "1분기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이 적었던 유럽은 2분기부터 어렵겠지만 이산화탄소 배출 등 환경규제 정책 효과로 점차 회복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10년 후에는 전기차 생산업체의 지형도가 바뀔 것으로 전망했다. 2020년 전세계 전기차(순수전기차·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하이브리드차) 판매 예상치는 도요타(117만대)가 독보적 1위고 폭스바겐(28만대)은 르노·테슬라·현대기아차 등 2위권 경쟁사와 비슷한 수준이다.

하지만 2030년에는 폭스바겐(639만대)이 도요타(547만대)와 테슬라(337만대)를 앞서 전세계 전기차 1위 업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오 부사장은 "지금은 테슬라가 전기차 시장을 리드하지만 폭스바겐은 전기차 사업을 올해 본격 확대했다"며 "(폭스바겐은) 기존 판매 베이스가 워낙 커서 이를 전기차로 전환하면 2~3년 안에 테슬라를 따라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 기술연구원에 전시된 전기차 배터리© News1

전기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여기에 공급되는 배터리 시장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SNE리서치는 올해 글로벌 배터리 공급량이 434기가와트시(GWh)로, 코로나19로 인해 당초 예상치(507GWh)보다는 다소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내년은 635GWh로 회복되고, 2030년에는 2985GWh의 배터리가 공급될 것으로 전망했다.

배터리 업계에선 한국 배터리 업체들이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전세계 배터리 공급량 434GWh 중 LG화학·삼성SDI·SK이노베이션 등 한국 업체들이 총 98GWh를 공급할 전망이다. 2030년에는 총 904GWh로 10배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중국 업체들은 올해 292GWh에서 2030년 1613GWh로 5.5배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 업체들은 올해 44GWh에서 2030년 206GWh로 전망했다. 오 부사장은 "한국 배터리 업체들의 공급량이 가장 많이 늘어날 것"이라며 "한국 업체들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공장 증설 등을 당초 계획대로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1분기 기준 처음으로 전세계 1위로 올라선 LG화학에 대한 전망을 밝게 봤다. SNE리서치는 2030년 LG화학이 493GWh, 중국의 CATL이 496GWh의 배터리를 공급해 두 회사가 독보적 지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 뒤를 이어 중국의 BYD(255GWh), SK이노베이션(213GWh), 삼성SDI(198GWh), 일본의 파나소닉(160GWh) 등 4개 업체가 경쟁할 것으로 내다봤다.

LG화학의 경우 다른 배터리 업체에 비해 포트폴리오가 분산됐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혔다. 현재 LG화학은 르노, 아우디, 테슬라, 현대차, 쉐보레 등 전세계 전기차 업체 대부분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오 부사장은 "중국 배터리 시장이 얼마나 빨리 회복되느냐에 달렸겠지만, 전세계 배터리 공급량에서 LG화학이 (1분기뿐만 아니라) 올해 전체 1위를 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글로벌 전기차 업체 대부분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기에 1분기 강세에 그치는 게 아니라 앞으로도 LG화학이 배터리 시장을 리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