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1%나눔재단, '취약계층 청년 자립' 두드림 사업 확대
상태바
포스코1%나눔재단, '취약계층 청년 자립' 두드림 사업 확대
  • abc경제
  • 승인 2020.05.18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1%나눔재단 두드림 모짐 포스터.(포스코 제공)© 뉴스1

포스코1%나눔재단이 취약계층 청년의 자립기반 마련을 위해 실시하는 두드림 (Do Dream)사업을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두드림은 2018년부터 만18세가 되면 아동 보호시설에서 퇴소해야 하는 보호 종료 청년들의 자립과 취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년간 총 40여명을 지원했다.

올해부터는 기존에 연 20명을 지원했던 대상규모를 35명으로 확대하고 자립지원금 뿐만 아니라 보호 종료 청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취업전략 수립, 이력서 쓰는 법, 모의 면접 등으로 구성된 취업 특강, 정서적 안정감을 위한 멘토링, 지역별 모임 등 프로그램을 추가 운영한다.

또한 지원 종료 후 우수참가생 중 일부를 선발, 해외문화 체험을 통해 견문을 넓힐 수 있는 ‘신사유람단’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자립지원금은 본인의 진로 계발에 집중하여 취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연간 교육비 500만원, 생활비 300만원, 의복 및 면접 준비비 100만원, 취업성공수당 100만원으로 구성, 1인당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한다.

두드림 참가 신청은 11일부터 27일까지 포스코1%나눔재단 홈페이지와 한국아동복지협회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서류심사, 면접을 거쳐 6월25일에 최종합격자 35명을 발표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전국 아동복지시설(가정위탁 및 쉼터 포함) 보호 종료 청년으로, 타 기관의 지원을 받고 있지 않은 만18세~29세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포스코1%나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두드림 사업을 통해 취업을 준비하는 보호 종료 청년들에게 다양한 경험과 실질적인 자립 기회를 제공해 보다 안정적인 사회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