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는 50% 올랐는데…왜 정유사 주가는 안뜰까?
상태바
국제유가는 50% 올랐는데…왜 정유사 주가는 안뜰까?
  • abc경제
  • 승인 2020.05.23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쓰오일 온산공장 전경(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 News1

코로나19가 종식된 이후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식시장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지만 국내 정유사들의 주가는 아직 기대만큼 오르지 못하고 있다. 올해 들어 급락한 다른 업권들이 최근 코로나19 이전 고점을 거의 회복하고 있는 점과 비교하면 회복 속도가 더디다는 평가다.

지난 21일 정유업체 에쓰오일의 주가는 주당 7만1000원을 기록해 지난달 초인 4월2일(6만6000원)보다 7.57% 올랐다. GS칼텍스를 보유한 GS의 주가는 이 기간 동안 0.39% 올라 주당 3만8600원을 기록했다.

다소 오르긴 했지만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15.85%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상승 폭이 작다. SK이노베이션의 경우 해당 기간 주가가 17.80% 올라 코스피 상승률을 웃돌긴 했지만, 이는 정유 사업이 아닌 배터리 사업에 힘입은 측면이 크다. 다른 배터리 업체인 삼성SDI(43.77%)와 LG화학(29.72%)의 같은 기간 주가 상승률과 비교하면 SK이노베이션의 주가는 정유 사업이 발목을 잡았다는 견해가 우세하다.

이 기간 국제유가가 50%가량 오르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 점과 비교하면 정유사의 주가는 생각보다 오르지 않았다는 평가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두바이유 가격은 4월2일 배럴당 21.55달러에서 5월20일 32.95달러로 52.9% 상승했다.

이는 올해 1분기 국제유가 급락으로 국내 정유사가 막대한 재고평가손실을 본 탓이 크다. 해외에서 원유를 수입한 후 수송 등을 거쳐 판매까진 1개월 이상 걸리는데, 이 기간 동안 원유 가격이 급락했기에 그만큼 손해를 보게 됐고 주가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더 큰 문제는 정유사 수익의 핵심인 정제마진(석유제품 가격에서 비용 등을 뺀 것)이다. 통상 배럴당 4달러 이상이 돼야 손익분기점으로 보는데, 5월 둘째주에는 -1.6달러로 9주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최악의 상황이다. IBK투자증권은 SK이노베이션의 경우 2분기에도 정유 부문에서 611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다.

석유제품의 수요가 회복되고 있지 않다는 게 근본적인 원인이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미-중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수요가 감소하면서 이미 정제마진이 낮아지고 있었는데, 올해 초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치명타를 맞았다. 특히 자동차·항공기 이용이 크게 줄면서 휘발유 수요도 급격히 낮아졌다.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2019.9.1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코로나19 이후의 전망도 밝지 않다. 단순히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교통수단 이용이 일시적으로 줄어든 게 아니라, 앞으로 여행·출장을 가지 않거나 재택근무를 하는 등 생활 패턴 자체가 근본적으로 달라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실질적인 수요가 회복되지 않는다면 국제유가나 정제마진 상승도 어렵다.

강동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석유 수요의 60%는 이동과 관련됐는데, 코로나19 이후 사회·문화적 변화로 이동 관련 수요의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작년 수준의 석유 수요를 내년에 회복할 가능성은 낮다"고 예상했다. 강 연구원은 이를 반영해 내년 원유 수요는 2019년보다 5%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수요 부진과 저유가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정유사의 주가에도 반영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 정유사 관계자는 "국내 정유 4사는 올해 1분기 4조3775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는데, 2분기에도 대규모 적자가 불가피하다고 본다"며 "코로나19와 수요 부진에서 얼마나 빨리 빠져나올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