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10명 중 8명 "면접 왜 떨어졌는지 알려달라"
상태바
취준생 10명 중 8명 "면접 왜 떨어졌는지 알려달라"
  • abc경제
  • 승인 2020.06.23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발전 면접관들이 체험형 인턴 지원자와 화상 연결을 통해 실무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남부발전 제공)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 뉴스1

취업준비생 10명 중 8명은 면접 탈락 후 '떨어진 이유'를 알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은 구직자 825명을 대상으로 '면접 탈락 후 피드백을 원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82.8%가 '피드백을 원한다'고 답했다고 23일 밝혔다.

취준생들이 피드백을 원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부족한 점을 보완하기 위해서'(78.8%)가 가장 많았다. 뒤이어 Δ다음 면접을 대비하기 위해서(56.7%) Δ탈락을 납득할 수 있을 것 같아서(26.2%) Δ지원자의 알 권리라서(22.7%) 등의 순이었다.

피드백을 통해 알고 싶은 부분은 '탈락 사유에 대한 설명'(60.3%), '점수와 순위, 탈락 사유까지 공개’(32.1%), '전형별 평가 점수나 순위 공개'(7.6%) 등이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 10명 중 6명(58.5%)은 탈락 후 피드백을 주는 기업에 재지원할 의사가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크다고 밝혔다. 장기근속 가능성이 높은 로열티 있는 지원자를 확보하는데도 피드백을 주는 것이 도움이 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자료제공=사람인)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