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한국 올해 성장률 -1.2→-2.1% 하향…그래도 선진국 1위
상태바
IMF, 한국 올해 성장률 -1.2→-2.1% 하향…그래도 선진국 1위
  • abc경제
  • 승인 2020.06.24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2%에서 -2.1%로 하향 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각국의 1분기 성장률이 예상보다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수정 전망치를 내놓은 것이다. 한국 역시 성장률이 하락했지만 주요 선진국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IMF는 24일(현지시간) 세계경제전망 수정보고서(World Economic Outlook update)를 통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2%에서 -2.1%로 0.9%포인트(p) 낮췄다. 2021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3.4%에서 3.0%로 0.4%p 하향 조정했다.

◇한국 역성장 폭 더 커졌다…그래도 선진국 중 '1위'

IMF는 코로나19로 세계 각국의 1분기 성장률이 예상치보다 크게 부진하고 2분기 역시 심각한 위축이 예상된다며 일제히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1.0%대에서 -2.0%대로 역성장 폭이 커지면서 경기부진에 대한 우려가 깊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우리나라의 경우 역성장 폭이 커졌지만 미국과 비교하면 성장률이 5.9%p 높고, 이웃나라 일본과 비교해도 3.7%p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우리나라의 수정 전망치는 주요 선진국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이자, 신흥 개도국 평균보다 높은 수준이다.

IMF는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0%에서 -4.9%로 1.9%p 낮췄으며 선진국 성장률도 -6.1%에서 -8.0%로 1.9%p 하향 조정했다.

각국 별로 보면 미국은 -5.9%에서 -8.0%로 2.7%p 하향 조정했으며 프랑스는 -7.2%에서 -12.5%로 5.3%p 낮췄다. 이밖에 Δ스페인(-4.8%p) Δ이탈리아·영국(-3.7%p) Δ캐나다(-2.2%p) Δ독일(-0.8%p) Δ일본(-0.2%p) 등도 일제히 성장률이 하향 조정됐다. 이탈리아의 경우 성장률이 -12.8%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신흥개도국 중에는 중국이 1.2%에서 1.0%로 0.2%p 낮아졌으며 인도는 1.9%에서 -4.5%로 6.4%p 하락하면서 역성장이 우려됐다. 이밖에 Δ멕시코 -3.9%p Δ브라질 -3.8%p Δ러시아 -1.1%p 등의 하락폭을 기록했다.

(기획재정부 제공)© 뉴스1

◇팬데믹 위험에 미중 갈등까지…내년 성장률 하향

IMF는 올해 각국의 성장률 전망치와 내년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면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영향과 함께 미·중 갈등 등을 위험요인으로 꼽았다.

IMF는 "팬데믹 전개양상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상·하방위험 중 어느 것이 우세하다고 말하기 어려우나, 상당한 하방위험이 상존한다"며 "코로나19 재확산과 실직 장기화, 금융여건 악화 등 팬데믹 관련 위험 뿐 아니라 미국-중국 간 긴장 고조와 세계석유기구(OPEC)+ 국가간 갈등, 사회적 불안 등으로 경제활동에 부정적 영향도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IMF는 이에 각국이 보건 지출을 늘리고 무역긴장 완화를 위한 국제공조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IMF는 "각국은 보건시스템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해야 하며 정보공유, 백신개발 자금지원 등을 위해 국제공조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국가는 방역과 경제피해 최소화에 중점을 두고 선별적 지원조치와 재교육 확대, 사회안전망 확충 등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긴급한 유동성 지원 외 향후 무역긴장 완화와 기후변화 대응 등에 대한 국제공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