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 첫 주말 유통가 '활짝'…롯데百 21%·아울렛 55%증가
상태바
동행세일 첫 주말 유통가 '활짝'…롯데百 21%·아울렛 55%증가
  • abc경제
  • 승인 2020.06.28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서울 노원구 롯데백화점 노원점에서 열린 '면세명품대전 프리오픈' 행사를 찾은 시민들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6일부터 8개 백화점과 아울렛에서 오프라인 최초로 재고 면세품 판매에 나선다. 2020.6.2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했던 백화점 등 주요 오프라인 매장이 '대한민국 동행 세일 캠페인'으로 모처럼 활기를 되찾았다.

28일 롯데쇼핑에 따르면 동행 세일 첫 주말(26~27일) 롯데백화점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평균 21% 늘었다. 이는 지난 1월 코로나19 이후 전 기간 최대 신장률이다.

특히 해외 명품이 매출 견인에 주된 역할을 했다. 지난 25일 프리(사전)오픈 기간을 포함해 3일간 전국 8개 롯데백화점·아울렛에서 판매된 해외명품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3% 증가했다. 판매 액수도 53억원에 이른다.

앞서 관세청은 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여행이 어려워지자 남은 면세품 재고를 한시적으로 국내에 유통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에 롯데백화점 노원점·영등포점·대전점과 롯데아울렛 파주점·기흥점·김해점·이시아폴리스점·광주 수완점이 '면세 명품 대전'을 열고 해외 명품 50개 브랜드 상품을 시중가 대비 최대 60% 싸게 판매했다.

특히 교외형 아울렛에 면세품 쇼핑객과 주말 나들이객을 포함해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했다.

세부 품목별로는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이 컸던 백화점 여성 패션이 매출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 4월과 5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6%, 29%씩 감소하는 부진을 겪은 백화점 여성 패션은 동행 세일기간 매출이 8% 상승했다.

백화점 남성 패션 상품군 역시 이번 행사 기간 매출이 8% 늘면서 행사 효과를 톡톡히 봤다. 특히 야외활동이 늘면서 골프·아웃도어와 스포츠 상품 매출이 각각 26%, 20%씩 증가했다.

한편 6월 마지막 주말인 이날 전국 대형마트 대부분이 의무 휴무일로 지정되면서 동행 세일 취지가 퇴색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이날 기준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코스트코를 포함한 대형마트 전국 점포 가운데 3분의 2가량이 영업을 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