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는 14% 올랐다지만…노영민 반포 아파트, 文 3년간 52%+α↑
상태바
국토부는 14% 올랐다지만…노영민 반포 아파트, 文 3년간 52%+α↑
  • abc경제
  • 승인 2020.07.03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반포동 아파트 단지의 모습. (뉴스1 DB) 2019.11.7/뉴스1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서울 반포 아파트 가격은 얼마나 올랐을까. 최근 국토교통부는 서울 내 아파트값이 평균 14% 올랐다고 발표했지만, 노영민 비서실장의 반포 아파트는 52% 이상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2일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노영민 실장이 보유한 서울시 서초구 한신서래아파트 전용면적 45.72㎡는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6억5800만원(5층)에 매매됐다.

가장 최근에 거래된 것은 지난해 10월로, 당시 10억원(12층)에 손바뀜했다. 현재는 약 11억원에 매물로 나와있다. 마지막 거래인 10억원을 기준으로 하더라도 약 52% 오른셈이다. 노 실장은 이 아파트를 지난 2006년 5월 2억8000만원에 매입했다.

노 실장은 전날 청와대 참모들의 솔선수범을 강조하며 1주택 외의 주택 처분을 재차 강력히 권고했다. 다주택자인 본인 역시 서울 반포와 청주 아파트 중 청주 아파트를 팔기로 했다. 그러나 차기 충북도지사 후보로 언급되는 그가 반포 아파트를 남긴 것에 대해 부동산 업계에서는 '강남 불패'를 스스로 입증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노 실장 반포 아파트의 가격상승률은 최근 국토부가 발표한 서울 '평균' 가격상승률 14.2%와도 차이가 크다.

앞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달 KB주택가격동향 자료를 기반으로 문재인 정부 초기인 2017년 5월과 3년 후인 2020년 5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이 아파트 한 채당 3억1400만원(52%)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공교롭게도 노 실장의 반포 아파트 상승률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감정원 주택가격동향조사를 예로 들며 3년간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평균 14.2%라고 반박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아무리 평균치라 하더라도 서울의 현실을 너무 모른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서초구 반포동 일대는 서울에서 떠오르는 신흥 부촌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강남구와 함께 아파트 가격 상승을 주도해왔다. 지난해 역대 첫번째로 '3.3㎡당 1억원'을 돌파한 '아크로리버파크'가 주변에 있다. 지하철 3·7·9호선이 교차하는 역세권인 것이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반포 일대는 문재인 정부 들어 아파트 가격이 가장 많이 상승한 곳 중 하나"라며 "향후 자산가치를 비교하더라도 희소성이 높고, 앞으로도 시세를 선도하는 지역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긴급보고를 받고 다주택자 등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한 부담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무주택자의 세부담을 줄이고 아파트 공급을 확대하라는 지시도 했다.

문 대통령은 "반드시 집값을 잡겠다는 의지가 중요하다"며 "보완책이 필요하면 주저하지 말고 언제든지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