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탐방' 데이트 때문...미혼남녀 "연애하면 살찐다"
상태바
'맛집 탐방' 데이트 때문...미혼남녀 "연애하면 살찐다"
  • abc경제
  • 승인 2020.07.22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듀오 제공)© 뉴스1

미혼남녀 2명 중 1명은 연애를 시작한 뒤 체중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인과 함께하는 '맛집 탐방' 덕에 살이 찔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듀오는 지난달 22~24일 미혼남녀 300명을 대상으로 '연애와 체중 변화'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50.7%가 '연애 후 체중이 늘었다'고 답했다고 21일 밝혔다. '그대로다'는 32.3%, '줄었다'는 17.0%였다.

체중이 늘어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59.0%가 '맛집 탐방 데이트'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외에 '연인이 잘 먹으니 같이 따라 먹어서'(15.0%), '연애의 행복감이 식욕을 자극해서'(9.7%), '연인이 편해지며 긴장이 풀어져서'(9.7%) 라는 의견도 있었다.

또한 79.0% 응답자는 '싱글일 때 다이어트를 하기 수월하다'고 답했다.

연애 이후 연인이 살이 찐다면 어떨 것 같을지를 묻는 질문에는 남성 응답자의 40.7%가 '함께 운동하자고 돌려 말한다'를 1위로 꼽았지만, 여성의 42.7%는 '어떤 모습이든 상관없다'고 가장 많이 답했다.

살이 찐 내게 연인이 체중 감량을 권한다면 '감량을 다짐한다'는 응답이 남성 59.3%, 여성 42.0%로 가장 많았고, '자기관리를 하지 않은 것을 후회한다'는 응답이 각각 20.7%, 13.3%로 뒤를 이었다. 여성의 경우 '외모를 중요시하는 연인에게 실망스럽다'(13.3%)는 반응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