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선 등 코레일 추석 예매율 52.6%…이동자제 '뚜렷'
상태바
경부선 등 코레일 추석 예매율 52.6%…이동자제 '뚜렷'
  • abc경제
  • 승인 2020.09.08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열차표 예약이 시작된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 추석 승차권 예매 변경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2020.9.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경부선 등 한국철도(코레일) 9개 노선의 공급좌석이 지난해에 비해 절반가량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완판을 기록하지 못했다. 지난해 47만석 판매량보다 21만석이 줄어들었다.

일각에선 코로나19의 확산세를 막기 위한 정부의 이동자제 권고와 시민들의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8일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경부, 경전, 동해, 대구, 충북, 경의, 경원, 경북, 동해남부선 등 9개 노선 추석 승차권의 예매율은 26만3000석이다. 전체 공급좌석의 52.6% 수준이다. 코레일이 창가좌석 판매로 선회하면서 9개 노선의 공급좌석을 100만석에서 50만석으로 줄였음에도 예매좌석이 지난해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코레일은 이같은 추세에 대해 정부가 최근 발표한 추석 이동 자제 권고가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지난 2주간 확진자 수가 점차 줄고 있지만 지금의 여세를 몰아 하루 100명 이하로 확실하게 감소시켜야 한다"며 "이번 연휴는 이동을 최소화하고 가급적 집에 머물면서 휴식 시간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이에 더해 설과 추석에 실시하던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도 올해는 시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시민들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추석 명절간 귀성을 포기하면서 코레일 예매율에도 영향을 끼쳤다는 평가다.

한편 코레일은 오는 9일엔 전라·호남선 예매를 한다. 또 이날 오후 3시엔 남은 승차권의 예매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코레일은 예매한 추석 승차권은 오는 9일 오후 3시부터 13일 자정까지 반드시 결제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