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미성년자 안된다, 음식도 팔지 마라…장사 말란 얘기"
상태바
"PC방, 미성년자 안된다, 음식도 팔지 마라…장사 말란 얘기"
  • abc경제
  • 승인 2020.09.14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방 특별대책위원회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영조건 해제와 2차 재난지원금 세부사항 재검토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소상공인연합회 제공) 2020.9.14/뉴스 © 뉴스1

"미성년자 출입을 금지하고 음식물 섭취·판매를 금지하는 것은 문만 열고 아무 것도 하지 말라는 겁니다"

PC방 업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완화로 영업을 재개할 수 있게 됐지만 '반쪽짜리' 조치라며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다.

PC방 특별대책위원회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완화 조치로 PC방을 고위험시설에서 제외했다. 하지만 미성년자 출입금지, 좌석 띄어앉기, 음식 섭취 금지 등 방역수칙을 지키도록 전제 조건을 달았다.

이에 대해 PC방 대책위는 "2주간 PC방의 주 수입원인 학생 손님과 음식물 판매를 불허하는 조건은 문은 열어놓고 장사는 하지 말라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PC방 업주들은 다른 업종과 다르게 머무는 시간이 짧고 칸막이 좌석으로 구성돼 있어 감염 위험이 높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로 마주보고 대화를 하는 경우가 없는데다 판매되는 식품은 간단한 조리만 할 수 있도록 포장돼 있다고 강조했다. 손님들이 좌석에서 혼자 섭취하는 등 위생상 안전한 만큼 제약이 지나치다는 입장이다.

대책위는 "강력한 환기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부분도 다른 업종과의 차별화된 특징"이라며 "(영업 조건을) 음식점과 같이 그룹별로 띄어 앉는 것으로 수정하는 것이 현실적이며 형평성에 맞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집합금지 조치를 당한 업종에 2차 재난지원금 200만원을 지급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생색내기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PC방은 영업이 중단됐다 하더라도 월 평균 임대료 300만~400만원을 비롯해 전기·수도요금 등 60만원, 그 외 금융비용까지 감안하면 (고정비용이) 월평균 1000만원 정도"라며 "생계비까지 고려한다면 실제 피해규모에 비해 200만원 지원은 너무나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업주들이) 폐업도 못하고 하루하루를 보내는 현실을 감안해 고정비용과 생계비(충당)에 도움을 주고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2차 재난지원금을 재검토해 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