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정밀구축지도' 완성…자율주행차 시대 앞당긴다
상태바
2022년까지 '정밀구축지도' 완성…자율주행차 시대 앞당긴다
  • abc경제
  • 승인 2020.10.04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정부가 2022년까지 정밀도로지도 구축을 확대, 자율주행 시기를 앞당기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 핵심 인프라인 정밀도로지도의 구축 범위를 2022년까지 전국 일반도로 약 1만4000㎞로 확대하겠다고 4일 밝혔다.

정밀도로지도 구축 사업은 올해 수도권을 시작으로 2021년 강원권, 전라권, 경상권 등으로 확대한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일반도로와 고속도로를 포함해 전국 약 2만㎞의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할 예정이다.

정밀도로지도는 차선, 표지, 도로시설 등 도로와 주변시설을 3차원으로 표현한 정밀 전자지도다. 자율주행 기술개발과 이를 위한 차량-도로 협력주행첵(C-ITS) 기본 인프라다.

국토부는 정밀도로지도가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차 안전도를 높이고 완전(레벨4~5) 자율주행차 상용화의 핵심 인프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국토부는 2025년까지 정밀도로지도 구축 범위를 전국 4차로 이상 지방도와 군도까지로 확대할 계획이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정밀도로지도는 앞으로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있어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며 "정밀도로지도 구축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한편, 구축된 지도를 민간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