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잘못된 관행 폐기"…삼성, 국회출입 논란 전원 징계
상태바
이재용 "잘못된 관행 폐기"…삼성, 국회출입 논란 전원 징계
  • abc경제
  • 승인 2020.10.14 0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5월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삼성전자가 국회 무단출입과 관련해 논란을 일으킨 임원에게 책임을 물어 사표를 수리한 가운데, 최근 특별 감사를 진행해 별도로 규정을 위반한 직원들에 대해서도 전원 징계를 결정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올들어 "잘못된 관행은 과감히 폐기하자"면서 준법경영을 강조해온 만큼 삼성전자도 회사 차원에서 전수 조사를 통해 강도높은 쇄신의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삼성전자는 "최근의 논란과 관련해 국회를 출입한 적이 있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지난 9일과 10일 이틀에 걸쳐 특별 감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감사 결과 인터넷 언론사 기자 출입증을 갖고 국회를 드나들었던 담당 임원은 정당 당직자 재직 중이던 2013년 가족 명의로 직접 언론사를 설립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임원은 2015년에 삼성에 입사한 이후에도 최근까지 기사를 직접 작성해 올렸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최근 특별 감사를 통해 모 국회의원실의 요청을 받아 국회를 출입한 임직원 2명이 타인 명의의 출입증을 이용한 것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이들은 출입증 신청 마감시간이 임박해 설명 요청을 받아 출입증 발급 프로세스를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면서도 "이 또한 명백한 절차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이복우 국회 공보기획관이 8일 국회 소통관에서 ‘삼성전자 임원 출입기자증 발급 관련 국회 사무총장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10.08 © News1 성동훈 기자

그러면서 삼성전자는 이들 임직원 2명에 대해서도 징계 조치를 결정했다면서 "이 모든 위반사항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가 국회 출입 논란과 관련해 특별 감사까지 진행한 것은 정치권 안팎에서 계속되는 논란을 조기에 진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된다.

국회 사무처를 비롯한 정치권이 책임있는 진상조사를 촉구하자 삼성전자가 즉각 내부자 징계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다.

나아가 삼성전자는 문제가 된 임원의 퇴사 처리를 비롯해 전수 조사를 거쳐 또 다른 형태의 규정 위반 사례를 적발한 것이다.

재계에선 삼성전자가 특별 감사를 통해서라도 조직 쇄신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 부회장을 필두로 삼성 최고경영진이 올들어 '준법 경영'을 화두로 지속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불법 문제를 차단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새해 첫 현장경영으로 화성사업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잘못된 관행과 사고는 과감히 폐기하고 미래를 개척해나가자"면서 과거의 잘못에 대한 반성을 통한 신뢰 회복에 힘을 실었다.

앞서 지난 2월에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임직원 기부금 후원내역 무단 열람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하자 삼성전자를 비롯한 17개 계열사들은 일제히 공식 사과문을 내고 "절대 있어서는 안 될 명백한 잘못이었음을 인정한다"면서 관계자들에게 사과한 바 있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