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도심 속 크리스마스 마을로 '깜짝 변신'
상태바
롯데월드타워, 도심 속 크리스마스 마을로 '깜짝 변신'
  • abc경제
  • 승인 2020.11.05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워드타워 © 뉴스1

롯데월드타워가 단지 전체를 크리스마스 마을로 꾸몄다. 클래식한 크리스마스트리와 대형 캐빈하우스를 설치해 마치 서울 한복판에서 핀란드 산타 마을에 온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게 했다.

롯데월드타워는 5일 오후 5시30분 크리스마스 점등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등식에서는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 중인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 그리자벨라역의 조아나 암필이 뮤지컬 최고의 명곡으로 손꼽히는 '메모리'(Memory)를 피아노 연주와 함께 크리스마스트리 앞에서 라이브로 공연할 예정이다.

공연을 관람 온 고객들은 인증샷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롯데월드타워'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하면 추첨을 통해 롯데상품권 5만원이 제공된다. 점등식은 롯데월드타워 공식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집에서도 볼 수 있다.

롯데월드타워 아레나광장에서는 마법 같은 크리스마스 멀티미디어 쇼가 펼쳐진다. 쇼는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10분 간격으로 월드몰 벽면을 활용해 총 8분 동안 진행되며, 롯데월드타워와 몰을 방문한 누구나 환상적인 겨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월드몰 옥상과 쇼핑몰을 잇는 샤롯데브릿지 하단에 고보 라이트(GOBO Light – 야간에 불빛을 쏘아 땅에 글이나 그림을 표현하는 조명장비)를 설치해 광장 바닥에도 별빛 조명을 수 놓을 예정이다.

올해 롯데월드타워 크리스마스트리는 스와로브스키와 협업해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연출됐다. 15m 높이의 트리 상단에는 대형 스와로브스키 별을 장식하고 2만 6000여개의 크리스탈 오너먼트(장식)와 조명으로 10층 케이크 모양을 연출해 특별함을 더했다.

아레나광장에는 크리스마스 마을 콘셉트로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하는 대형 캐빈하우스 5동이 설치됐다. H&M Home과 무인양품은 고객들이 가족과 함께 집 내부와 트리를 직접 꾸며보며 홈데코레이션 소품과 홈퍼니싱 제품을 소개한다.

BMW는 오두막 차고지 느낌의 MINI 체험존에서 'COLORFUL' 신차 이벤트를 진행한다. SK텔레콤은 비대면 시대에 맞춰 다양한 5GX 서비스(V컬러링, 클라우드 게임, Jump VR/AR 등) 및 아이폰12 체험이 가능한 'SKT 5GX 체험존'을 운영한다.

류제돈 롯데물산 대표이사는 "올 한해 힘들고 지친 모두가 롯데월드타워 크리스마스 마을에서 산책하며 힐링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집에서도 롯데월드타워 멀티미디어 쇼를 감상하며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느껴보시고 따뜻한 연말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월드타워는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 동안 구세군과 함께 따뜻한 나눔 공간을 마련해 추운 겨울 어린이들에게 난방비를 기부하는 '마음온도 37도 캠페인'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