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노멀 시대, 뉴질랜드에서 '작은집 여행' 뜬다
상태바
뉴노멀 시대, 뉴질랜드에서 '작은집 여행' 뜬다
  • abc경제
  • 승인 2021.01.01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어보드

뉴질랜드에선 '작은 집'과 '마이크로 스테이'(24시간 이하로 머무르는 것)가 새로운 여행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환경과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려는 뉴질랜드 사람들의 생활 방식이 영향을 미친 것이다.

뉴질랜드관광청은 '마이크로 스테이'을 지키며 즐길 수 있는 '작은집'을 소개하며, 한국 여행객에게 새로운 여행 방식을 제안했다.

뉴질랜드의 작은 집들은 외딴곳이나 한적한 장소에 자리해 최고의 개인 공간을 보장해 준다. 설치 공간이 작고 휴대성이 뛰어나 험준한 계곡, 반짝이는 해변을 내려다볼 수 있는 곳, 웅장한 산맥의 그늘 속 등 오직 걸어서 도착할 수 있는 독특한 장소에 있다.

문 앞에 펼쳐져 있는 자연 풍경과 그 속에 즐기는 야외 활동들은 뉴질랜드 사람들의 삶의 본질이다. 그래서 뉴질랜드의 작은 집은 건물에 영구적으로 묶이지 않고 건물의 위치를 포용할 수 있게 한다.

남섬 아후리리 계곡에 자리한 린디스 포드

◇ 린디스 포드

린디스 포드는 뉴질랜드 남섬 아후리리 계곡에 있다. 친환경적인 작은 포드는 특수 거울 유리로 만들어져 주변 풍경과 잘 어우러지고 육안으로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 내부는 18㎡(약 5.5평) 크기로 '킹사이즈' 침대, 야외 온수 욕조와 전용 갑판이 있다.

모든 객실은 산과 밤하늘의 180도 전망을 제공한다. 린디스 포드는 지열 펌프, 빗물 이용 시스템과 최신 단열 기술과 같은 친환경적인 자격들을 자랑한다.

◇ 퓨어포드

퓨어 포드는 뉴질랜드 북, 남섬의 특별한 장소인 카후타라, 마나카우, 와이파라 계곡과 뱅크스 반도에 자리한 5성급 유리 오두막이다. 각 퓨어 포드는 모든 사람의 활동 영역에서 완전히 떨어져 있다. 누구도 보거나 들을 수 없는 곳에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태양열로 전력을 공급받으며 공공설비를 사용하지 않고 전기와 가스를 자급자족한다. 와이파이가 없어 핸드폰을 내려놓고 평온함을 누릴 수 있고 탄소 배출 최소화를 실천할 수 있다. 샤워실과 화장실 벽은 유리로 설치되어 있고, 블라인드와 샤워 커튼을 사용할 수 있다. 침대에서 편안하게 일출을 볼 때는 블라인드를 올려 두는 것을 추천한다.

리틀 리버트레일 주변에 자리한 작은집, 사일로 스테이

◇ 사일로스테이

사일로 스테이는 남섬 북동 연안의 크라이스트처치와 자전거 도로로 유명한 리틀 리버 트레일 주변에 있다. 9개의 곡물 저장고를 풀 서비스 아파트로 개조하여 뉴질랜드 사람들의 독창적인 면모를 보여준다. 사일로의 디자인도 특별한 손길로 가득 차 있다. 날씨가 더워지면 유리 천장의 창문을 들어 올려 열기를 식히거나, 별을 바라보거나, 운이 좋으면 눈꽃 송이가 유리 위에 놓이는 것을 볼 수 있다.

태양열로 자급자족 하는 에코 이스케이프

◇ 에코 이스케이프

뉴질랜드 북섬의 서부 타라나키 지역에 있는 에코 이스케이프는 휴양을 원하는 사람들을 위한 모든 것이 친환경적으로 갖춰져 있다. 2017년 엔지니어 에드워드 로우레이는 단 40일 만에 자급자족의 독립형 객실을 직접 설계하고 건설했다. 두개의 침실이 있는 에코 이스케이프는 태양열 패널과 수력 터빈으로 작동한다. 타라나키 산의 풍경을 감상하면서 아침 커피를 즐길 수 있다.

삼나무 판자를 재활용해 지어진 샤논 워커 하우스

◇ 샤논 워커 하우스

뉴질랜드 남섬의 퀸스타운에 있는 샤논 워커 하우스는 샤논 워커가 아내와 함께 손님이 머물 수 있도록 지은 집이다. 적은 공간으로 많은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는 생각과 함께 비를 막는 삼나무 판자를 재활용하여 10㎡(약 3평) 오두막을 지었다.

아름다운 호수와 산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에는 다락 침대, 목재 버너, 모든 기능을 갖춘 주방, 접이식 식탁이 포함되어 있고 샤워실 바닥의 자갈로 마사지 효과도 경험할 수 있다.

숲속에 분간이 어려운 트리하우스

◇ 트리하우스

뉴질랜드 북섬의 서쪽 해안가에 있는 트리하우스를 통해 내면에 있는 어린아이 같은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항상 소나무 높은 곳에 사는 꿈을 상상해온 타라 뤼글리는 서핑으로 유명한 라글란의 탁 트인 바다 전망을 감상할 수 있는 독립형 트리하우스를 탄생시켰다.

총 2층 건물의 트리하우스 내부에는 '퀸사이즈'의 다락 침대가 있고, 외부 갑판에는 수백 개의 반짝이는 조명으로 둘러싸인 욕조가 있다. 밤에는 숲속에 요정들과 함께 있는 것 같은 분위기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