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은사, 서울식물원…서울 속 웰니스 관광지 70곳 선정
상태바
봉은사, 서울식물원…서울 속 웰니스 관광지 70곳 선정
  • abc경제
  • 승인 2021.01.01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관광재단 제공

서울에 숨어 있던 힐링 관광자원 70곳이 웰니스 관광지로 재탄생한다. 서울의 웰니스 관광 코스도 새로 만들어졌다.

서울관광재단과 서울시는 서울의 대도시적 특성을 반영해 도심 속에서 힐링할 수 있는 '서울형 웰니스 70선'을 선정했다.

'웰니스'(Wellness)는 웰빙(well-being)과 행복(happiness), 건강(fitness)의 합성어로 기존 치료 중심의 의료관광에서 힐링, 뷰티, 건강 등으로 영역을 확장한 개념으로 사용된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건강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웰니스 관광'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서울형 웰니스는 자연에서 즐기는 힐링에 초점을 맞추었던 웰니스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서울 도심에서 즐길 수 있는 '도심형 웰니스'로 개념을 정의하고 웰빙푸드와 피트니스·요가 테마를 신설, 뷰티·스파의 비중을 확대했다.

테마는 Δ뷰티·스파 Δ웰빙푸드 Δ피트니스·요가 Δ자연·숲치유 Δ힐링·명상의 총 5가지로 서울 시내의 우수 웰니스 관광지 시설을 직접 조사·발굴하였으며, 현장조사, 자문단평가 등의 단계별 평가‧선정과정을 거쳐 최종 70선을 선정했다.

뷰티스파 테마. 서울관광재단 제공

주요 선정지엔 봉은사 템플스테이, 서울식물원, 아덴스파, 크라이오테라피 크리오힐, 비채나, 비스타 워커힐 웰니스 클럽 등이 있으며, 70곳의 정보는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재단은 선정한 웰니스 관광자원과 서울 관광지와 연계하여 10개의 테마별 맞춤형 코스도 새롭게 구성해 제시한다.

테마별 맞춤형 코스는 코로나로 지친 마음을 다독이고, 진정한 치유를 선사하기 위해 2030 직장인들을 위한 '워라밸 실현코스', 바쁜 현대인들을 위한 '반나절 속성 웰니스 코스', 미식가들을 위한 '음식여행코스', 혼자만의 고요한 시간을 만끽할 수 있는 '프라이빗 코스' 등으로 구성했다.

더불어 발굴한 콘텐츠 기반으로 e-book과 6편의 홍보영상을 제작해 서울의료관광 웹사이트(비짓서울 페이지 내, 금년 말 오픈)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홍보 마케팅을 추진한다.

올해는 한국어를 포함해 영어, 중국어(간체·번체), 일본어, 러시아어 등의 총 6가지 언어로 전자책(e-book)을 제작했으며, 내년에는 홍보책자로도 배포하여 더 많은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종합편과 5가지 테마별 홍보영상을 통해 서울 곳곳에 숨은 힐링 공간들을 생생하게 소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