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코로나로 결식하는 취약계층에 40만끼니 제공한다
상태바
SK그룹, 코로나로 결식하는 취약계층에 40만끼니 제공한다
  • abc경제
  • 승인 2021.01.05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소상공인 온기 배달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윤남순 남촌상인회 회장,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김정환 신부, 김지영 남촌상인회 부회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그룹 제공). © 뉴스1

SK그룹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고통 받는 취약계층의 먹는 문제 해결에 나섰다. 최태원 회장이 지난 해부터 강조한 '안전망(Safety Net)' 구축의 연장선상으로, 팬데믹 상황 속 무료 급식소 중단으로 인해 가장 절박해진 결식 문제부터 해결해보자는 취지다.

5일 SK그룹은 취약 계층과 매출 급감으로 생존 위기에 내몰린 영세 음식점을 함께 지원할 수 있는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영세 식당들에 도시락을 주문해 매출을 늘려주고, 이 도시락을 복지시설 운영 중단 등으로 식사가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제공하는 상생 모델이다. 무료 급식소에 대한 자금 지원 등 다양한 방식으로 추진된다.

우선 향후 3개월 동안 긴급지원 기간으로 정해 독거노인 등에게 40여만끼니를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코로나로 열지 않은 그룹 신년회 비용도 이 프로젝트 예산에 활용한다.

SK 관계자는 "팬데믹 장기화로 취약계층이 겪는 고통 중 당장 생명과 직결된 결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15년간 진행해 온 '행복도시락' 사업을 활용한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도 지난 1일 신년 서신에서 "팬데믹 같은 대재난은 사회의 가장 약한 곳을 무너뜨린다"며 결식 문제를 언급한 뒤, "우리 역량을 활용해 당장 실행 가능한 일부터 시작해 보자"고 제안한 바 있다.

 

 

윤남순 남촌상인회 회장이 명동밥집에 보낼 도시락을 포장하고 있다(SK그룹 제공). © 뉴스1

 

 

이에 따라 SK는 이달부터 서울 중구 명동·회현동 중소 음식점들에 도시락을 주문하고, 이 도시락을 천주교 서울대교구에서 운영하는 무료 급식소 '명동밥집'에 공급하는 '소상공인 온기(溫氣) 배달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SK는 도시락비 일체를 지원하며, 명동밥집을 통해 하루 500여명의 노숙인, 결식 노인 등에게 도시락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사업에는 SK와 명동밥집 외에 명동·회현동 1구역 상가연합 및 골목상점 연합체인 남촌상인회, 지역 특색을 살린 요리 개발 등으로 도시재생을 추진하는 요리인류가 참여한다.

윤남순 남촌상인회 회장은 "소속 음식점 모두 코로나로 매출이 50~60% 줄어 막막했는데 도시락 공급으로 생계 걱정을 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SK는 무료급식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는 경기도 성남시 '안나의 집'에도 매일 도시락 200여개를 더 공급할 수 있는 예산을 지원한다. 코로나로 문을 닫은 무료 급식소가 늘면서 도시락 급식을 계속 하는 이 곳에 독거노인과 노숙인이 대거 몰리고 있어서다.

최근 일 500식에서 800식으로 급식 수량을 늘렸지만 이마저도 부족해 급식을 받지 못하고 발길을 돌리는 독거노인 등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SK는 향후 코로나 상황을 지켜보며 지원 대상 시설과 규모, 기간 등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이달 중 SK 주요 관계사를 시작으로 사업장 주변 무료 급식소의 운영 정상화를 위한 지원에도 나선다. 코로나로 대면 배식을 중단한 급식소들이 도시락 배달 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게 급식 예산과 배송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급식 수요에 비해 도시락 설비가 미흡한 지역은 SK가 후원 중인 '행복도시락 센터'와 연계해 지원하거나 인근 음식점에 도시락을 발주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행복도시락 협동조합은 현재 전국 29개 행복도시락 센터에서 연간 350만여개의 도시락을 결식 우려 어린이 등에게 배달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SK는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여러 지방자치단체 및 기관들과 함께 결식을 포함해 당장 도움이 필요한 곳들의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고민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은 "이번 프로젝트에 공감하는 지자체, 기업 등 우리 사회 각계의 파트너들과 함께 결식문제 등을 해결하며 더 큰 행복을 만들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