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황하나 마약투약 의혹, 회사와 일절 무관"
상태바
남양유업 "황하나 마약투약 의혹, 회사와 일절 무관"
  • abc경제
  • 승인 2021.01.06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씨가 지난2019년 4월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남부경찰서에서 수원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2019.4.1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남양유업이 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황하나씨(33)와 관련해 "회사와 일절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남양유업은 6일 입장문을 내고 "황씨 관련 기사 속에 남양유업이 언급되는 가운데 당사가 받는 피해가 매우 막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씨는 지난 2019년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11월 항소 기각 이후 집행유예 기간 중 추가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양유업은 "이미 11년 전 고인이 되신 창업주를 인용하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라는 표현과 남양유업 로고, 사옥 사진 등 당사에 대한 언급은 지양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최근 보도되고 있는 황씨 관련 사건은 저희 남양유업과는 추호도 관계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남양유업 창업주인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은 슬하에 3남 2녀를 뒀다. 황씨는 홍 명예회장의 막내딸인 홍영혜씨의 딸이다. 황씨 관련 사건이 언론에 보도될 때마다 회사가 함께 거론되면서 피해를 보자 대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저희 임직원뿐만 아니라 전국에 계신 남양유업 대리점 분들과 주주 등 무고한 피해를 받고 계시는 많은 분을 널리 양해해 달라"며 "황씨 관련 사건들의 각종 의문과 사실관계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 단 한 사람이라도 억울한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끝맺었다.

한편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황씨에 대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7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