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처럼' 16.9도→16.5도 "더 부드럽게 내려간다"
상태바
'처음처럼' 16.9도→16.5도 "더 부드럽게 내려간다"
  • abc경제
  • 승인 2021.01.11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음처럼 16.5도(롯데칠성음료 제공)© 뉴스1

롯데칠성음료가 도수를 0.4도 낮춘 '처음처럼'을 선보인다. 최근 홈술·혼술 트렌드와 함께 가볍게 음주를 즐기는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롯데칠성음료는 알코올 도수를 기존 16.9도에서 16.5도로 낮춘 처음처럼을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리뉴얼은 가볍게 음주를 즐길 수 있는 '저도주' 인기가 높아진 데 따른 결정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유행 이후 홈술·혼술 문화가 확산하면서 주류업계에 저도주 트렌드가 더욱 빠르게 번졌다.

도수 인하와 함께 라벨 디자인도 변경한다. 제품 겉면에 산기슭에서 흘러내리는 물줄기를 표현한 것이 포인트다. 이미지에 반짝이는 은박을 사용해 주목도를 높였다. 처음처럼 서체는 그대로 사용해 브랜드 정체성을 유지한다.

롯데칠성음료는 향후 기존 '처음처럼 순한'과 '처음처럼 진한'도 순차적으로 리뉴얼 작업을 진행해 제품 차별화에 나설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순한 소주를 원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맞춰 도수와 디자인을 새로 단장하게 됐다"며 "이번 리뉴얼을 시작으로 부드러움을 강조한 캠페인을 펼치고 '부드러운 소주 트렌드의 선두주자'라는 이미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