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하니 겨울에도 과자 인기↑…오리온 지난달 연간 '최대매출'
상태바
'집콕'하니 겨울에도 과자 인기↑…오리온 지난달 연간 '최대매출'
  • abc경제
  • 승인 2021.01.22 0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 스낵(오리온 제공)© 뉴스1

코로나19 '집콕족'이 과자 성수기 판도를 바꿨다. 통상 야외활동이나 주류 소비가 많은 여름철이 성수기라는 통념을 깨고 한겨울에도 소비가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리온은 지난달 스낵 매출이 2020년 최대 월매출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로 가정에서 과자 소비가 증가한 영향이 컸다. 특히 품절 대란을 일으킨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인기가 더해져 한 해 최대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오리온이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과자 매출을 조사한 결과, 월평균 매출액은 8월이 가장 높았다. 12월 스낵 매출의 경우 8월과 비교해 20% 가까이 줄어들었다.

반면 지난해 12월은 이례적으로 과자 매출이 2020년 최대 월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8월과 비교해서도 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여름에 가장 잘 팔리는 '스윙칩' 매출이 8월 대비 15% 올랐고, 안주3종(포카칩·오징어땅콩·태양의 맛 썬) 매출도 18%가량 증가했다. 특히 바삭한 식감으로 인기가 높은 '꼬북칩'은 신제품 '초코츄러스맛'이 대박 행진을 이어가며 8월보다 매출이 118% 증가하는 기록을 세웠다.

오리온 관계자는 "여름이 성수기인 과자가 겨울에 더 큰 사랑을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인 현상"이라며 "올해도 소비자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신제품으로 지난해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