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 타고 세계인 입맛 잡은 한국 소스…"유망 시장은 중국"
상태바
한류 타고 세계인 입맛 잡은 한국 소스…"유망 시장은 중국"
  • abc경제
  • 승인 2021.02.0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제공 © 뉴스1

한류에 대한 관심이 한식으로 확대되면서 지난해 소스류 수출도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5일 발표한 '유망품목 AI리포트-소스류'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소스류 수출은 전년대비 25.8% 증가한 3억172만 달러로 집계됐다.

소스류 수출은 지난 2016년 이후 매년 8~11%대의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해는 코로나19로 홈쿡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예년보다도 두 배 이상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전체 소스류 수출의 55.5%를 차지하는 기타 소스류 수출이 2019년 대비 33.6%나 증가했다. 기타 소스류는 치킨양념 소스·떡볶이 소스·불고기 소스·불닭 소스 등이다.

AI가 주요 국가별 국내총생산(GDP)과 인구, 수입증가율 등 9개의 주요 지표를 종합해 평가한 결과 우리나라 소스류 수출 잠재력이 가장 높은 시장은 중국(84.1점)으로 지목됐다. 이어 미국(81.6점), 러시아(80.8점) 순이다.

중국은 미국에 이어 우리나라의 소스류 수출이 두 번째로 많은 국가로 지난해 전체 소스류 수출의 20.2%인 6108만 달러어치가 수출됐다. 중국 소스류 수입시장 내 한국 소스류의 점유율은 2016년 14.9%에서 2020년 24.9%로 성장하며 점유율 1위에 올랐다. 점유율 2위인 태국의 경우 같은 기간 12.9%에서 12.6%로 소폭 하락한 것을 고려하면 한국 소스류의 중국 내 시장 지배력이 강화됐다는 평이다.

박가현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최근 김치 맛 가루가 아마존의 시즈닝 신제품 부문 판매 1위를 차지하고 고추장 소스 햄버거가 미국 유명 햄버거 체인에서 판매되는 등 한국식 입맛을 담은 음식이 현지인의 식탁에 올라가고 있다"며 "한국 드라마와 K-Pop에서 시작된 한류가 이제 한식 등 문화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 만큼 현지인의 입맛에 맞는 제품을 개발하고 브랜드 강화를 통해 해외 시장을 공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무역협회는 이번 유망품목 AI 리포트부터 주요 유망시장의 바이어 명단과 수입 정보 등을 보고서에 함께 수록하면서 우리 기업의 수출확대와 시장 다변화 지원을 더욱 강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