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7은 잊어다오"…기아는 왜 'K8'로 이름을 바꿨나
상태바
"K7은 잊어다오"…기아는 왜 'K8'로 이름을 바꿨나
  • abc경제
  • 승인 2021.02.18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K8 © 뉴스1

로고와 슬로건을 바꾼 기아가 이번엔 차 이름도 바꿨다. 중대형 세단 'K7'를 풀체인지하면서 'K8'로 변경했다. 기아의 K-시리즈 중 유일하게 K 뒤에 짝수가 붙었다.

'Movement that inspires'라는 슬로건에 맞춰 기존 관행에서 탈피하고, 중대형 세단 시장에서 존재감을 확실히 하겠다는 기아의 의지다. K8 출시로 중대형세단 시장의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기아는 17일 준대형 세단 K7의 후속 모델(코드명 GL3)의 차명을 K8으로 확정하고,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K7은 지난 2009년 1세대 모델 출시 후 K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기아의 대표 모델이다. 출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50만대 이상 판매되며 기아의 입지를 강화했다.

스테디셀러 차량의 이름을 바꾸기는 쉽지 않다. 특히 K7 같은 대표 차종이라면 더욱더 민감하다. 이름이 소비자에게 각인돼 있어 홍보효과는 물론 판매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기아가 K8로 이름을 바꾼 것은 기존 관행에서 탈피하기 위해서다. K시리즈인 K3, K5, K9과 달리 K8만 짝수를 붙인 것도 같은 이유다.

관행처럼 이름을 이어가진 않겠다는 것. 급변하는 모빌리티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30년 만에 로고(CI)와 슬로건을 교체한 것처럼 자동차 제조사를 넘어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첫 작품이 K8인 셈이다. 기아의 새로운 엠블럼도 브랜드 최초로 K8에 부착된다.

여기에 중대형 세단 경쟁에서도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의미도 있다. 그동안 K7은 형제회사인 현대자동차 '그랜저'에 밀려 좀처럼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 실제 지난해 그랜저가 14만5463대 판매된 데 비해 K7은 4만대를 다소 웃도는 데 그쳤다.

역전을 위해 K8은 전장 길이도 5015㎜로 늘렸다. 이전 모델(K7) 4995㎜보다는 20㎜, 그랜저(4990㎜)보다는 25㎜나 길다. 이외에 동력계, 편의품목 등에서도 차별화했다.

기아 관계자는 "새로운 차명 K8에 걸맞은 실내 공간, 주행 성능, 첨단 주행 보조 기술 등을 적용했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업계에서는 K8 출시되면 중대형 세단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봤다. 새 로고 부착과 신차 효과 등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랜저는 물론 외제차와도 경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K7은 그랜저에 이은 대표 중대형세단"이라며 "신차효과까지 더해져 시장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아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