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한영석 사망재해 재차 사과…국회는 "대국민 생쇼"
상태바
최정우·한영석 사망재해 재차 사과…국회는 "대국민 생쇼"
  • abc경제
  • 승인 2021.02.2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서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1.2.2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 등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재해 청문회에 출석해 사망 산업재해 사고와 관련해 유족들에게 재차 사과했다.

최 회장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 "최근 연이은 사고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 유족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허리를 숙였다.

최 회장은 '허리 지병'을 이유로 청문회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가 환노위가 불허 방침을 밝히자 다시 출석하겠다고 입장을 바꾼 바 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이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첫 질의에 나선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불출석 사유서와 함께 요추 염좌 진단서를 제출했던데, 진단서를 내라고 한 사람은 증인의 친구라기보다는 적일 것"이라며 "왜냐하면 요추 염좌는 주로 보험 사기꾼이 내는 것으로, 포스코 대표이사가 낼 만한 진단서는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김웅 의원은 "허리 아픈 것도 불편한데, 롤러에 압착돼 죽으면 얼마나 고통스럽겠느냐"고 물었다.

뒤이어 질의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최 회장에 질의를 이어갔다.

윤 의원은 "2018년부터 지금까지 포항과 광양에서 사망자 20명이 발생했고, 하청 근로자가 14명 이주노동자는 1명이다"며 "유독 하청노동자 사망 사건이 많은 이유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윤 의원은 "포스코 노동자들과 국민들의 분노를 보면 최 회장의 지난 3년은 실패한 3년이라고 평가할 것이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최 회장은 "여러가지로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은 "포스코도 위험을 외주사로 떠넘기고 있고,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도 하청업체 관리가 안 된다고 한다"며 "외주사 근로 처우 개선에 전혀 관심이 없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큰데 어떻게 보느냐"고 질의했다.

최 회장은 "하청업체나 협력사에 안전사고와 관련한 이슈가 많은 이유는 노후화된 포스코 현장에 가서 작업하는데 그런 부분은 면밀히 못 챙긴 부분이 있다"며 "앞으로 3년간 오래된 노후 시설에 대한 추가 투자를 계획하고 협력사 직원들에 대한 안전의식, 교육을 강화해 무재해 사업장을 만들겠다"고 답변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무한한 책임을 갖고 국민의 땀과 눈물과 피로 만들어진 포스코 회장으로서 유가족과 산재로 사망한 억울한 노동자들에게 정중히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허리 지병을 이유로 불출석 의사를 밝혔던 최 회장에 따져 물었다. 이에 최 회장이 "제 생각이 짧았던 것 같다"고 답하자, 임 의원은 "생각이 짧은 게 아니라 그게 최 회장의 인성"이라고 질타했다.

노웅래 민주당 의원은 최 회장이 지난 8일 사망한 35세 하청근로자 사건과 관련해 사과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청문회는 불출석하려 했던 사실을 지적하면서 "대국민 생쇼"라고 비판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도 증인으로 나서 "중대 사고가 많이 발생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대단히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산재 사고로 고인이 되신 분들의 영령에 매우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고개 숙였다.

한 대표이사는 "사고가 일어나는 유형을 보니 실질적으로 불안전한 (작업장) 상태와 작업자의 행동에 의해 많이 일어난다"며 "불안전한 상태는 안전 투자를 해서 많이 바뀔 수 있지만 불안전한 행동은 상당히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작업장은 직원들 3만명이 작업을 하고 있고, 중량원을 취급하는 작업장"이라며 "그래서 정형화된 작업보다 비정형화된 작업이 많아 항상 표준 작업을 유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