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한남동 자택 공시가 430억…국내 가장 비싼 집
상태바
이건희 한남동 자택 공시가 430억…국내 가장 비싼 집
  • abc경제
  • 승인 2021.03.1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별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공개된 19일 전국에서 가장 비싼 단독주택인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한남동 자택이 올해 공시가가 43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자택. 2021.3.1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전국에서 가장 비싼 단독주택은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한남동 주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집의 공시가격은 올해 430억원을 돌파했다.

19일 서울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의 이 회장 자택(1245.1㎡)은 올해 공시가격이 431억5000만원으로 올해도 전국에서 가장 비싼 단독주택으로 기록됐다.

이 집은 지난해 408억5000만원에서 5.6% 오르며 1위 자리를 지켰다. 한남동 주택은 기존에 단독주택 필지였으나 지난 2017년 주변 6개 필지를 합병해 공시가격이 221억원으로 급상승하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지난 2019년 공시가격은 전년 261억원에서 398억원으로 52.4% 올랐고, 지난해엔 408억5000만원으로 2.6% 소폭 상승했다.

두번째로 비싼 집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의 이 회장 소유 주택이었다. 3422.9㎡ 규모의 이 주택은 올해 349억6000만원으로 지난해 342억원에서 2.2% 올랐다.

매번 가장 비싼 단독주택 중 한 곳으로 이름을 올렸던 이명희 신세계 회장의 용산구 한남동 자택(2604.78㎡) 올해 공시가격은 306억5000만원으로 지난해 287억4000만원에서 6.6% 올랐다.

전직 대통령들의 집 공시가격도 크게 올랐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서대문구 연희동 집 본채는 30억3700만원에서 32억7600만원으로 7.9% 상승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동작구 상도동 자택은 13억300만원에서 16억1100만원으로 23.6% 뛰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강남구 논현동 자택은 101억6000만원에서 115억7000만원으로 13.9%,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초구 내곡동 자택은 14억6400만원에서 15억8700만원으로 8.4% 올랐다.

공시 예정 가격 열람 기간은 이날부터 내달 7일까지다. 내달 29일부터 5월28일까지로 공시 및 이의신청 기간을 거쳐 최종 공시가격이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