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월·시화 등 전국 5개 산단 스마트 산업지대로 '탈바꿈'
상태바
반월·시화 등 전국 5개 산단 스마트 산업지대로 '탈바꿈'
  • abc경제
  • 승인 2021.03.2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안산시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 /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노후 국가 산업단지(산단)를 한국판 뉴딜과 탄소중립 혁신거점으로 키우기 위한 대개조 사업 대상에 반월·시화 산단 등 전국 5개 산단이 선정됐다.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강화추진위원회'를 공동개최해 산단 대개조 지역으로 경기(반월·시화 국가산단), 경남(창원국가산단), 부산(명지·녹산국가산단), 울산(미포국가산단), 전북(군산국가산단) 5곳(이상 가나다순)을 예비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그린산단으로 부산, 울산, 전북의 거점산단 3곳도 지정했다.

또 지난해 1차로 선정된 경북(구미국가산단), 광주(광주첨단국가산단), 대구(성서일반산단), 인천(남동국가산단), 전남(여수국가산단)은 경쟁력강화사업지구로 지정해 세부 사업계획과 일자리 창출 등 달성목표를 구체화했다.

산단 대개조는 노후 산업단지를 지역산업 혁신거점으로 집중지원하는 지역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다. 광역지자체가 주력산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역 내 거점산단(스마트그린산단 등)을 허브로 하고 산단혁신계획을 수립하면, 중앙정부가 컨설팅을 통해 계획을 보완해 3년간 육성·지원하는 중앙·지방 협력형 사업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경기도 반월·시화 산단은 미래형 모빌리티, 차세대 반도체, 스마트 뿌리기술 등 첨단 ICT 융합 소부장 산업을 키운다. 3년간 일자리 1만개 창출, 생산액 5조원 증가, 강소기업 99개사 육성을 목표로 한다.

이밖에 부산 명지·녹산 산단은 스마트 그린 모빌리티와 물류산업을, 울산 미포 산단은 미래차와 친환경 스마트조선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전북 군산산단은 전기차 생산거점으로 만든다.

이를 위해 일자리위원회와 국토부, 산업부 등 10개 부처는 다부처 융합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며, 시·도 세부사업의 적정성을 검토한 후 12월에 확정할 예정이다.

윤성원 국토부 1차관(경쟁력강화추진위원회 위원장)은 "범부처 패키지 지원책인 산단 대개조 사업을 통해 산단을 스마트 산업지대로 바꾸고 일자리 문제와 환경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