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특급 박찬호·국수 조훈현, 신춘호 타계에 애도…어떤 인연?
상태바
코리안특급 박찬호·국수 조훈현, 신춘호 타계에 애도…어떤 인연?
  • abc경제
  • 승인 2021.03.28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박찬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특별고문의 조화가 신춘호 농심 회장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놓여 있다. © 뉴스1 황덕현 기자27일 오후 박찬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특별고문의 조화가 신춘호 농심 회장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놓여 있다. © 뉴스1 황덕현 기자

신춘호 농심 회장 빈소에 사회 각계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다소 의외의 이름도 눈길을 끈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특별고문은 지난 27일 근조화환을 보내 애도의 뜻을 전달했다. 박 특별고문은 신 회장의 후계자인 신동원 농심 부회장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심은 사내 야구단인 '농심 야구단'을 운영하면서 야구에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있다. 또 박 특별고문이 한창 활동하던 LA 다저스 스타디움에도 광고를 내걸고 박 고문을 응원하기도 했다.

'국수' 조훈현 조 전 의원은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일찍 신 회장 빈소를 찾았다. 그는 오전 9시20분께 빈소를 찾아 국화를 바치며 조의를 표했다.

조 전 의원은 농심이 주최한 농심배와 백산수배, 한·중·일 시니어 바둑 최강전 등을 통해 신 회장과 인연을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 회장 역시 바둑 애호가로 유명하다. 박 회장은 생전에 "중국의 바둑 열기를 신라면 인지도로 연결하는 방법을 고민하라"고 지시, 바둑대회 창설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 전 의원을 비롯해 이창호 9단, 이세돌 9단, 중국 커제 9단 등이 농심배 대회 등을 통해 이름을 알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