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가볼만한곳,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호미곶 일출·포항운하
상태바
포항 가볼만한곳,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호미곶 일출·포항운하
  • abc경제
  • 승인 2020.01.3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포항시가 새로운 겨울 여행지로 뜨고 있다.

포항시에서는 지난해 화제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이자 1900년대 당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구룡포 일본인가옥거리'와 떠오르는 해를 보며 새해 소망을 빌 수 있는 '호미곶 일출', 포항 크루즈를 타고 물길 따라 관광을 즐길 수 있는 '포항운하' 등도 방문하면 새롭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

경북 포항시는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로 지난 해 시승격 70년을 맞아 새로 선정된 포항 12경(景)을 추천했다. 

포항 12경(景)은 가족과 파도소리를 들으며 천혜의 자연경관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는 '호미반도 해안둘레길'과 삼국유사에 수록된 ‘연오랑 세오녀’의 이야기와 시원한 전망대, 귀비고, 다양한 체험이 있는 '연오랑세오녀 테마공원, 포항 도심을 가로지르는 거대한 도시숲을 따라 산책할 수 있는 힐링명소 '포항철길숲' 등이다.

여기에 해양수산부가 2월 이달의 등대로 경북 울진군 죽변면에 위치한 '죽변등대'를 선정했다.

죽변등대는 높이 16m의 백색 8각형 콘크리트 등대로, 매일 밤 37km 떨어진 바다까지 불빛을 비추고 있다. 안개가 끼거나 폭우가 쏟아질 때에는 50초에 한 번씩 '무신호(霧信號)'를 울리며 동해안을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을 지켜주고 있다.

1910년에 건립돼 역사적 가치와 건축미를 인정받은 죽변등대는 2005년부터 경상북도 기념물 제154호로 지정되어 근대문화유산으로 보존되고 있다. 등대 내부 천장에는 태극문양이 새겨져 있으며, 대한제국 시대에 건축된 울산 울기등대, 진도 하조도등대 입구에서도 이 문양을 찾아볼 수 있다.

등대 이름인 '죽변(竹邊)'은 대나무가 많이 있어 붙여진 지명으로, 이 지역의 대나무는 화살을 만드는 재료로 사용돼 조선시대에는 국가에서 보호했다고 전해진다. 인근의 죽변항은 동해 항로의 중간에 위치한 국가어항이자 독도와 직선거리로 가장 가까운 항구로, 예로부터 군사상으로도 중요한 위치에 속했다. 죽변곶은 신라 진흥왕 때에 왜구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성을 쌓았던 장소이며, 이전에는 봉수대가 있던 장소이기도 하다.

등대 아래에는 용이 노닐다가 승천의 소망을 이루었다는 전설이 깃든 '용소'와, '용의 꿈길'이라 불리는 대나무숲 산책로가 조성돼 있다. 산책로 끝에는 드라마 '폭풍 속으로'를 촬영했던 세트장도 남아 있으며, 절벽 위에 세워진 주황색 지붕의 세트장이 푸른 동해바다와 대비돼 이국적인 풍경을 선사한다.

죽변등대 인근 후포항의 왕돌초광장에서는 2월 27일~3월 1일 '2020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가 열린다. 축제를 방문해 신선하고 맛있는 대게를 맛보고, 금강소나무 숲길, 성류굴, 덕구온천 등 울진의 유명관광지도 함께 탐방해 볼수 있다.

해수부는 올해에도 '이달의 등대 도장찍기 여행(스탬프투어)'을 통해 이달의 등대를 방문하는 매 50번째 참가자와 12개소 완주자에게 이달의 등대가 새겨진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한다.

또 '이달의 등대' 방문 후 자신의 누리소통망(SNS)에 후기를 작성하고 이를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의 '등대와 바다>커뮤니티>SNS 포스팅이벤트' 란에 남기면, 심사를 통해 5명에게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지구의 기아(Guia)등대를 탐방할 수 있는 마카오 2박 4일 자유여행권을 각 2매씩 증정한다.

행사 참여방법, 도장 찍기 여행 등과 관련된 사항은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의 '등대와 바다'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