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강남점 결국 7월 '철수'...명품관 확대 운영 관측
상태바
신세계면세점 강남점 결국 7월 '철수'...명품관 확대 운영 관측
  • abc경제
  • 승인 2021.04.16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유승관 기자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7월 서울 서초구 강남센트럴시티 내 운영중인 강남점의 영업을 종료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되며 점포 운영을 이어갈 수 없다고 판단, 영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신세계면세점 강남점은 지난 2016년 개별관광객을 타깃으로 한 지역 관광 거점을 목표로 신규 사업권을 취득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강남점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발길이 뚝 끊기며 경영난을 겪어왔다. 이 때문에 강남점 '철수설'이 끊임 없이 제기돼왔다.

강남점 철수 이후 매장 부지에 대한 활용방안은 현재까지 결정되지 않았다. 다만 일각에선 면세점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내 위치해있는 만큼 백화점 명품관 등 매장을 확대 운영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결정으로 입점 협력업체를 포함한 강남점의 근무자들은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을 중심으로 전환하고, 면세업계뿐 아니라 유통업계 전반에 걸쳐 인력 재배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유신열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는 "강남점의 영업 중단은 회사 생존을 위한 사업 재편의 일환"이라며 "면세사업 전반의 체질개선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