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8명 "중국보다 미국이 중요"…美 호감도 中의 2배
상태바
국민 10명 중 8명 "중국보다 미국이 중요"…美 호감도 中의 2배
  • abc경제
  • 승인 2021.05.04 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미중 갈등 하에서 한국인의 선택' 설문조사© 뉴스1

한국 국민 10명 중 8명은 미국이 중국보다 한국에게 더욱 중요한 국가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들의 정서적인 호감도도 미국이 중국의 두 배가량 높았다.

3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20세 이상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미중갈등 하에서 한국인의 선택' 설문에 따르면 대미 호감도 평균은 10점 만점에 6.8점으로 나타났다.

중국에 대한 평균 호감도 3.5점에 그쳐 우리 국민들은 정서적으로 중국보다는 미국을 더욱 친밀하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미국에 대한 20대의 평균 호감도가 6.9점, 30대가 7.0점으로 타 연령대에 비해 미국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국에 대한 호감도의 경우 20대가 2.8점, 30대가 2.6점으로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낮게 나왔다.

실질적인 정책면에 있어서도 한국 국민은 중국보다는 미국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번영’을 위해서 미국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70.7%(중국 19.0%),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도 미국과 더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75.9%(중국 16.0%)를 차지했다.

종합적인 측면에서 한국에 중요한 국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7.7%가 미국이 더 중요하다고 답했고, 중국이라고 응답한 국민은 12.7%에 그쳤다.

현재 한국이 미국과 중국 중 어느 나라와 더 친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국민의 57.7%가 미국을, 25.7%가 중국을 응답해 격차가 다소 적었다.

이같은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그 격차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10년 후 한국에게 중요한 국가에 대해 '미국이 더 중요하다'는 응답은 65.7%로 현재에 비해 12.0%p 감소했다. 반면 '중국이 더 중요하다'는 응답은 24.2%로 현재에 비해 11.5%p 증가했다. '10년 후 패권국'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미국(69.9%)이라는 응답이 중국(18.8%) 보다 여전히 높았다.

미국이 중국보다 더 중요하다고 선택한 주된 이유로는 Δ‘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의 동일한 가치 공유(41.4%)’ Δ‘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요한 안보동맹(35.9%)’ Δ‘세계 1위 경제대국과의 협력 강화(16.2%)’ 순을 꼽았다.

중국을 선택한 이유는 ‘14억 인구 거대시장에 따른 경제적 협력 기회(55.4%)’로 경제적 유인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안보적인 측면에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중요한 협력국’이란 응답이 21.4%를 기록했다.

대미외교정책 우선순위 방향에 대해서는 ‘한미 군사동맹 협력 강화(38.4%)’, ‘북한 비핵화를 위한 정책공조(22.4%)’등 안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봤다. 이어 ‘반도체 등 글로벌 산업공급망 재편 협력(19.4%)’, ‘중국 부상에 대한 공동대응(12.7%)’ 등으로 나타났다.

대중외교정책 우선순위에 대해서는 ‘한반도 통일을 위한 협력 강화(39.9%)’가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고 ‘한중 경제관계의 안정적 발전(34.9%)’이 그 뒤를 이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미중갈등의 심화로 한국의 외교가 쉽지 않은 가운데 향후 대외정책에 있어 이번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국민들의 의견이 참고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