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대책 이전 회귀 서울 집값…"정책 약발 ↓" vs "정치권발 기대심리"
상태바
2·4대책 이전 회귀 서울 집값…"정책 약발 ↓" vs "정치권발 기대심리"
  • abc경제
  • 승인 2021.05.26 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용산구 N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 News1 이재명 기자

정부의 2·4 공급대책 이후 주춤하던 서울 아파트값이 최근 도로 상승 폭을 키우며 반등하고 있다.

정부 대책의 '약발이 다했다'는 주장과 정치권 등 시장 외적인 요인에 의한 기대심리가 폭발했다는 분석이 엇갈린다.

25일 주택 업계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최근 상승세를 확대하면서 2·4 대책의 효과가 나타나기 전인 2월 초 수준까지 상승 폭이 올랐다.

특히 지난 17일 기준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서울 아파트 가격 동향에서 노원구(5000만원), 강남(1억원) 등 재건축 단지가 몰린 곳을 위주로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가격 상승 기대감이 있는 노원, 강남 등 재건축 단지 위주로 올랐다"라면서도 "거래량 자체는 많지 않다"고 전했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정부 공급대책의 약발이 서서히 떨어지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부동산 전문가는 "정부의 공급 대책이 실현되기까지는 시간이 꽤 걸린다"며 "공급 주최인 LH 투기와 최근 공무원 특공까지 꾸준히 정부 불신을 키울만한 요인이 쌓이면서 (정책에 대한) 정책 신뢰도가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서울시의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과 관련해서도 "나름대로 둘 수 있는 최선이지만, 풍선효과만 야기할 뿐 큰 효용을 보진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앞으로 부동산 시장 전망에 대해서도 "보통 상반기엔 절세 매물 등으로 시장이 비교적 잠잠하고 하반기에 상승세가 가팔라지곤 했다"며 우상향을 예측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일대 아파트 단지 주변 공인중개사무소에 매매 및 임대 등 아파트 매물 시세가 게시 돼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반면 부동산으로 쏠리는 과도한 관심과 10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통령 선거 등 부동산 외적 요인에 의한 시장의 변동성 증가가 영향이라는 주장도 있다.

실제로 집값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 이후 강남 3구와 여의도·목동 등 재건축 단지에서부터 들썩이기 시작했다. 이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과세 완화 조짐이 매매 심리를 자극했다.

민주당은 최근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놓고서 내부 전선이 마용성(마포·용산·성동) 라인과 서울 서북(서부·강북) 라인 등으로 의견이 갈리는 등 우왕좌왕하고 있다. 이 때문에 25일 예정했던 정책 의원총회도 27일로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관계자는 "정치권의 움직임이나 주요 인사의 발언 등이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내부 입단속에 들어간 모습"이라고 말했다.

주무 부처인 국토부는 당·정 간 조율을 통한 정책 결정을 최우선에 두고, 이를 통한 정책 불확실성 해소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2·4 대책의 약발이 다했다'는 주장에는 동의하지 않는 분위기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집값이 오를 만큼 올랐다는 인식이 저변에 깔려있다"며 "공급 정책을 단계적으로 차곡차곡 진행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