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스마트워치" 애플워치, 지난해 스위스 시계 판매량 추월
상태바
"역시 스마트워치" 애플워치, 지난해 스위스 시계 판매량 추월
  • abc경제
  • 승인 2020.02.07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워치'의 대명사로 통하는 애플워치의 지난해 판매량이 스위스 시계 산업의 전체 판매량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애플은 전 세계에 애플워치를 약 3억70만대 판매했다. 반면 스위스 시계 브랜드를 모두 포함해도 총 2110만대를 판매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015년 출시된 이래 애플워치는 2017년 4분기에 약 800만대를 판매하며 스위스산 시계 판매량인 약 700만대를 넘었으나 연간 기준으로 앞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8년 판매량을 비교해도 애플워치는 약 2250만대로 전년대비 36% 늘었지만 스위스 시계산업은 약 2420만대로 13% 줄었다.

SA는 "젊은 세대 소비자들은 스마트워치를 선호한다"며 "북미와 서유럽, 아시아에서 애플워치는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기존 전통적인 시계 산업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SA는 지난 2019년 2분기 전 세계 스마트워치 판매량이 1230만대로 전년대비 44%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오는 2022년에는 연간 9430만대로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애플은 웨어러블 전체 시장 점유율 35%를 차지하는 '절대강자'로 불린다. 애플은 시장 2위인 샤오미의 시장점유율 14.6%를 2배 이상으로 따돌렸다. 이 뒤를 Δ삼성(9.8%) Δ화웨이(8.4%) Δ핏빗(4.1%) 등이 따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