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 '무슨 사태' 있었죠…광주, 황교안 발언에 '부글부글'
상태바
1980년 '무슨 사태' 있었죠…광주, 황교안 발언에 '부글부글'
  • abc경제
  • 승인 2020.02.10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민주화운동'을 '무슨 사태'라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광주지역 각계각층에서 반발하고 있다.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 대표는 지난 9일 모교인 성균관대 인근의 떡볶이집을 찾아 문제의 발언을 했다.

그는 동행한 한국당 청년부대변인들과 떡볶이와 어묵을 먹으며 "1980년 그때 하여튼 무슨 사태가 있었죠. 그래서 학교가 휴교 되고 이랬던 기억이…" 라며 대학시절 이야기를 꺼냈다.

황 대표의 이같은 발언이 뒤늦게 알려지자 5월 단체 등 광주 각계가 부글부글 끓고 있다.

김후식 5·18부상자회 회장은 10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황 대표가 그런 말을 했다면 상식 밖의 일이다"며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으니 그동안 그런 행동을 하는 거였구나 싶다"고 말했다.

이기봉 5·18기념재단 사무처장도 "정당 대표로서 이런 발언한 것 매우 부적절하다고 본다"며 "작년부터 자유한국당 5·18폄하가 끊이지 않았다. 거기 비해 국회의원 징계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런 상황에서 5·18을 사태라고 폄하한 발언은 적절하지 못한 발언이고 황 대표가 바로 사과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며 "제1야당 대표고 대권에 도전 하려는 사람인데 잘못했다면 시정하고 사과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재만 광주 시민단체협의회 대표도 "명색이 야당 대표인데, 역사의식이 없는 대표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단순한 사건인 것처럼 얘기한 것에 대해서 한국 민주주의 역사에서 5·18이 가지고 있는 가치나 이런 걸 인식 못하는 발언이라고 보인다"고 지적했다.

지역 정치권도 발끈하고 나섰다.

송갑석 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은 보도자료를 내고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천박한 역사의식의 발로"라며 광주시민과 오월 영령들에게 즉각 사죄를 촉구했다.

그는 "제1야당 대표 황교안에게 5‧18 민주화운동은 1980년에 일어난 '여튼 무슨 사태'에 불과한가"라며 "작년 5월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광주를 찾고 시민들을 만나겠다'는 그의 발언도 한낱 입에 발린 거짓말이었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힐난했다.

송 위원장은 "자유한국당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징계가 이뤄지지 못한 이유는 결국 당대표가 갖고 있는 5‧18에 대한 역사인식 때문"이라며 "당대표의 의지가 국민들의 제명 요구를 뭉개고 오히려 이들을 감싸온 것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비판했다.

조오섭 민주당 광주 북구갑 예비후보는 "대한민국 제1야당의 당대표라는 사람이 5·18을 '사태'로 인식하는 그릇된 역사의식을 가지고 있는 우리 정치의 현실이 슬프다"고 했다.

또 전진숙 민주당 광주 북구을 예비후보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의 5·18민주화운동 폄하 발언을 규탄한다"며 사과와 함께 당 대표직 사퇴를 요구했다.

논란이 일자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하림각에서 당원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가 4학년 때 그때의 시점을 생각한 것이다. 광주하고는 전혀 관계없는 말"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