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재산 100억 넘는 월급쟁이 임원 18명…1천억 주식갑부는 4명
상태바
주식재산 100억 넘는 월급쟁이 임원 18명…1천억 주식갑부는 4명
  • abc경제
  • 승인 2021.07.15 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국내 시가총액 100대 기업에서 주식재산을 100억원 넘게 소유한 비(非) 오너 임원이 18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는 국내 시가총액 100대 기업 내의 임원 주식평가액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시가총액 100대 기업(이달 9일 기준) 중 오너 및 오너 일가를 제외한 임원을 대상으로 제한했다. 보유 주식은 금융감독원에 보고된 현황(이달 7일 기준)을 참고했고, 주식평가액은 보유 주식수에 이달 9일 종가를 곱한 금액으로 산출했다. 보유주식은 임원으로 재직 중인 당해 회사에서 보유한 보통주로 제한해 조사가 이뤄졌다.

조사 결과에 의하면 시총 100대 기업에서 비오너 출신 임원이 1주 이상 주식을 보유한 경우는 2730명여 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이달 9일 기준 주식재산이 10억원 넘는 임원은 106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주식평가액 규모별로 살펴보면 10억원대 46명, 20억원대 17명, 30억원대 11명, 40억원대 4명, 50억원대 5명, 60억~90억원대 5명이었다. 100억원 넘는 임원도 18명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식을 보유한 임원 2700여명 중 1억원 미만은 1600명 정도로 조사 대상자 중 가장 많았다.

이번 조사에서 주식갑부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임원은 모두 게임업체에서 배출됐다. 상위 5명 중에서도 4명은 주식가치가 1000억 원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위는 펄어비스 서용수 사내이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펄어비스 창립 멤버이기도 한 서용수 이사의 공식적인 업무는 그래픽개발 총괄이다. 서 이사는 해당 회사 주식을 336만2595주 보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9일 종가 8만300원으로 계산된 서용수 이사의 주식평가액은 2700억원을 상회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지난해 9월10일 조사 당시 1385억원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주식재산이 1년여 사이에 배(倍) 가까이 불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위는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이사로 회사 주식을 241만 2500주 갖고 있다. 지분율로 보면 3%가 조금 넘는 수준이다. 9일 종가 8만4500원으로 곱한 지분가치만 해도 2038억원이나 됐다. 카카오게임즈가 처음 상장된 지난해 9월10일 기준 남 대표이사의 주식가치는 1505억원 정도였던 것을 감안하면 1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주식재산이 500억원 정도 불었다.

3~5위는 모두 펄어비스 임원들이 이름을 올렸다. 해당 임원은 각각 펄어비스 윤재민 경영총괄 부사장(224만400주 보유), 지희환 프로개발 총괄 사내이사(221만3520주), 정경인 대표이사(110만400주) 세 명이다. 앞서 세 명 중 윤재민 부사장(1799억원)과 지희환 이사(1777억원)는 이달 9일 주식평가액만 해도 1000억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경인 대표이사는 883억원으로 계산됐다. 지난해 9월 평가 때와 비교해보면 윤재민 부사장과 지희환 이사는 1년도 안 돼 주식재산이 1000억원 넘게 높아졌다. 정경인 대표이사도 주식가치가 500억원 이상 증가했다. 올 4월 중순에 주식 액면분할 이후 주가가 상승한 요인이 주효하게 작용했기 때문이다.

셀트리온 기우성 대표이사는 326억원으로 6위를 차지했다. 기 대표이사는 셀트리온 주식을 12만4431주 갖고 있고, 이달 9일 종가 26만2000원으로 곱한 주식평가액만 300억원을 훌쩍 넘겼다. 하지만 작년 9월10일 조사 때 338억원을 기록했던 것과 견주면 주식가치는 오히려 하락했다. 같은 기간 셀트리온 주식이 29만8500원에서 26만2000원으로 떨어지면서 기 대표이사의 주식가치도 감소했다.

7~10위에 속한 임원도 200억원대 주식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7위와 9위는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하이브 임원들이었다. 7위 김신규 CAMO(매니저 총괄) 271억원, 9위 윤석준 글로벌 CEO 221억원 순으로 평가됐다. 앞서 두 명은 지난달에 스톡옵션을 행사하면서 주식가치가 200억원대로 껑충 뛰었다. 이중 윤석준 CEO는 스톡옵션 12만주 중 60% 수준인 7만2000주를 먼저 주식으로 전환한 상태다. 차후에 나머지 4만8000주까지 주식으로 모두 전환할 경우 윤 CEO의 주식가치는 360억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8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이사회 의장(257억원)이 차지했다. 김 의장은 지난해 9월 조사 때 343억원으로 5위 안에 들었었다. 주가는 76만4000원(작년 9월10일)에서 85만7000원(이달 9일)으로 상승했지만, 보유 주식수는 같은 기간 4만5000주에서 1만5000주를 처분하고 현재 3만주 정도 남아 있어 주식평가액도 200억원대로 내려앉았다.

펄어비스 허진영 COO는 201억원으로 상위 10위에 포함됐다. 허진영 COO까지 포함해 비오너 주식부자 상위 TOP 10 중 절반인 5명이나 펄어비스에 속한 임원이어서 주목을 받았다.

주식재산 100억 클럽에 입성한 임원은 8명 더 있었다. 이 중에서도 에코프로비엠 권우석 대표이사(198억원), 알테오젠 이상미 상무(189억원),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166억원), 에코프로비엠 김병훈 대표이사(151억원)는 주식재산이 150억원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외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이사(126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 김형기 대표이사(123억원), 에코프로비엠 최문호 부사장(114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 이규성 부사장(111억원)이 100억원대 주식부자 클럽에 입성했다.

이중 작년 매출 기준 상위 100대 기업에 속한 비오너 임원 중에서는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이 유일하게 포함돼 대기업 체면을 겨우 세웠다. 김 부회장은 삼성전자 주식을 21만 주 보유 중이다. 이달 9일 종가로 계산된 김 부회장의 주식평가액은 166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9월 118억원과 비교하면 주식재산이 50억원 정도 증가했다. 보유주식이 기존 20만주에서 1만주 늘고, 삼성전자 1주당 주식가치도 5만9200원에서 7만9400원으로 상승한 요인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이번에 조사된 100억원 넘는 주식재산을 보유한 18명 중 펄어비스 소속 정경인 대표이사와 서용수 사내이사 2명은 1980년생으로 가장 젊은 것으로 파악됐다. 1970년대 출생자는 7명으로 집계됐다. 젊은 순으로 살펴보면 하이브 윤석준 CEO와 김신규 CAMO는 1977년생으로 동갑내기다. 이어 에코프로비엠 최문호 부사장(1974년생),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이사와 펄어비스 지희환 사내이사(각 1972년생), 펄어비스 허진영 COO(1971년생),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이사(1970년생)도 70년대생에 속했다.

100명이 넘는 주식재산 10억원이 넘는 비오너 임원이 가장 많이 포진된 곳은 셀트리온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회사 임원 중 30% 정도인 17명이 10억원 넘는 주식재산을 갖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최근 게임과 엔터테인먼트 업종에 있는 회사에서 주식재산 100억원 넘는 젊은 1970~80년대생 월급쟁이 임원이 많아지는 특징을 보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