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1등 당첨되면? "내 집 마련 등 부동산 투자"
상태바
로또 1등 당첨되면? "내 집 마련 등 부동산 투자"
  • abc경제
  • 승인 2020.02.27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8명이 로또를 구입한 적이 있으며, 원하는 당첨금은 평균 36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당첨금으로 가장 하고 싶은 것은 부동산 투자를 꼽았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356명을 대상으로 로또 구매에 대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직장인 84.4%가 '로또를 구입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88.4%)이 여성(80.1%)보다 로또 구입률이 8.3%포인트(p) 더 높았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기혼(89.1%)이 미혼(81.3%)보다 로또를 더 많이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또에 당첨된다면 가장 하고 싶은 것으로는 '내 집 마련 등 부동산에 투자한다'(41.2%)를 꼽았다. 이어 '가족을 위해 쓴다'(15%), '통장에 넣어둔다'(11%), '빚을 갚는다'(9.9%), '직장에 당당히 사표를 던진다'(8.4%) 등이었다.

원하는 당첨금 액수는 평균 36억원이었다. 결혼 여부 별로는 미혼이 40억원으로 기혼보다 7억원이 더 많았다.

로또를 구입하는 이유로는 '여유로운 삶을 살고 싶어서'(73.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는 '내 집 마련에 보태려고'(28.6%), '직장 다니기 싫어서'(19%), '연봉이 적어서'(18.4%), '빚을 갚기 위해서'(16.6%) 등의 순이었다.

로또 구입 방식의 경우 '생각날 때 가끔 구매한다'는 응답자가 54.8%로 가장 많았다. '주기적으로 구매한다'(29.4%), '좋은 꿈을 꾸면 구매한다'(15.7%) 등이 뒤를 이었다.

'주기적으로 구매한다'고 답한 응답자들(337명)은 매주 구매한다는 비율이 80.1%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월 3회'(9.2%), '월 2회'(5.9%), '월 1회'(2.7%) 등의 순이었다.

이들은 한 달 평균 2만2000원을 로또 구입에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로또를 구매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의 71.5%는 로또에 당첨되더라도 직장을 계속 다닐 것이라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일은 삶의 원동력이 되므로'(47.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벌 수 있을 때까지는 버는 것이 좋아서'(37.1%), '사회적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서'(22.1%), '우리나라는 당첨금이 크지 않아서'(21.4%)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