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서로 "오지마!" …항공사 운항 중단 '하늘길' 끊긴다
상태바
한·일 서로 "오지마!" …항공사 운항 중단 '하늘길' 끊긴다
  • abc경제
  • 승인 2020.03.06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항공 업계가 일본행 운항 중단에 나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일본이 우리나라 국민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내린 데 따른 여파다.

일본의 입국 규제 강화책에 대한 상응조치로 우리나라가 일본에 대한 사증(비자)면제 조치 등을 결정하면서 일본과 한국을 오가는 하늘길이 전면 폐쇄될 위기에 놓였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9일부터 이달 말까지 일본 전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다.

8개 도시 11개 노선을 운영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6개 도시, 8개 노선으로 운항 편수를 줄였는데, 일본의 입국 제한 조치에 따라 결국 전 노선 운항 중단을 결정한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이 전 노선 운항 중단에 나선 것은 서울~도쿄 노선에 취항한 1990년 이후 30년 만에 처음이다.

최근 9개의 일본 노선을 운영해오던 대한항공도 9일부터 이달 28일까지 인천~나리타(주 7회) 노선을 제외하고 일본 노선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특가 항공편을 통해 고육지책으로 일본 노선을 운영하던 저비용항공사(LCC)도 일본행 노선을 접으면서 사실상 셧다운 위기에 놓였다.

진에어(5개)와 티웨이항공(6개), 에어부산(4개), 이스타항공(3개) 등은 일본 노선 운항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반일 이슈와 코로나19에 이어 한일 간 외교 마찰 조짐이 다시 일고 있어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