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WSJ "BTS가 미국을 휩쓴 이유 7가지"
상태바
美 WSJ "BTS가 미국을 휩쓴 이유 7가지"
  • abc경제
  • 승인 2020.03.07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인 K-Pop 열풍을 주도하고 있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또다시 미국 시장을 휩쓴 이유 7가지를 미 유력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다.

BTS는 지난달 발매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소울: 7'을 통해 미국 빌보드 차트를 휩쓸며 성공 신화를 다시 쓰고 있다.

6일(현지시간) WSJ은 '한국 BTS가 '미국의 현상'(American Phenomenon)인 일곱 가지 이유'란 제목을 단 기사를 통해 BTS의 성공 요인을 폭넓게 분석했다.

WSJ은 "정규 4집 앨범의 성공은 K-Pop이 어떻게 미국 문화에서 자리를 굳혀가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신호"라며 "이것은 미국인이 들어온 음악 통념과 반대되는 성공 스토리다. 곡들 대부분이 한국어이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WSJ은 첫 번째 성공 요인으로 고유의 그룹명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노력을 들었다. 이 매체는 "BTS는 한국어로 방탄소년단인데, 이 말은 '총알을 막는 소년들'이라는 뜻"이라며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창의성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BTS가 홀로 세계적인 슈퍼스타가 된 것은 아니다"면서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방시혁 대표 이름을 함께 거론했다.

WSJ은 "BTS는 방시혁 대표를 비롯한 사내 제작진과 협업을 하며 작사, 제작, 안무에 크게 관여하고 있다"며 "이는 대다수 K-Pop이 제조된 제품이라고 느끼는 서구의 음악 팬들에게 신뢰를 준다"고 분석했다.

WSJ은 또한 BTS가 '진짜'라고 인식되는 핵심 이유로, 실력 있는 멤버들의 존재를 들었다. 이 매체는 "지금까지 K-Pop 그룹들은 팝. 댄스, R&B 스타일 혼합으로 힙합을 엮어왔지만, BTS는 자신만의 라임을 쓰는 래퍼가 있다"면서 이미 미국 시장에선 힙합 장르가 대세로 떠오르기도 했다고 전했다.

WSJ은 이 밖에도 Δ온라인 공간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발휘하는 SNS 활동 Δ멤버들의 깨끗한 사생활 Δ열정 넘치는 팬들 Δ유튜브 등을 통한 실시간 스트리밍 Δ견고한 자신만의 세계관 등을 BTS의 성공 요인으로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