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동산 큰손' 40세 미만, 마·용·성 가장 많이 샀다
상태바
'서울 부동산 큰손' 40세 미만, 마·용·성 가장 많이 샀다
  • abc경제
  • 승인 2021.04.20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서울 부동산 시장의 주 수요층으로 40세 미만 연령대가 급성장하고 있다.

직방은 서울 소재 집합건물을 매매한 소유권이전등기의 매수인 통계를 분석한 결과, 40세 미만 연령층 비중이 40%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9일 밝혔다.

연령별 비중은 Δ40세 미만 37.1% Δ40~59세 46.9% Δ60세 이상 16.0%로 집계됐다. 40세 미만은 지난해 4분기 38.2%에 비해서 1.1%포인트(p) 줄었지만, 이전에 비해서는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40~59세는 2020년 4분기 0.5%p 늘었지만, 2020년 2분기부터 50% 이하 비중은 유지됐다.

서울 집합건물 매수인 중 생애 첫 부동산 구매 비중은 2021년 1분기 전체 36.7%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40세 미만이 61.2%로 가장 높았다. 이어 Δ40~59세 24.5% Δ60세 이상 15.5% 순으로 조사됐다.

모든 연령대에서 첫 부동산 구매 비중이 증가하며, 신규 부동산 시장 진입 수요가 늘어났다. 40세 미만은 2015년 1분기(60.7%) 이후 처음으로 60% 이상의 비중을 기록했다.

2021년 1분기 서울 권역별 집합건물을 매수한 40세 미만 매수인 비중은 마·용·성(마포·용산·성동)이 39.3%로 가장 높고, 노·도·강(노원·도봉·강북) 39.0%, 그 외 서울 37.1%, 강남3구(강남·서초·송파) 34.2%로 조사됐다.

직방은 "40세미만 매수 수요가 특정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서울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하면서 주 수요층으로 부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40세 미만 집합건물 매수자 중 생애 첫 부동산 구매 비중은 노·도·강 66.4%로 가장 높았다. 노·도·강 지역이 상대적으로 매수가격 부담이 적어서로 풀이된다. 마·용·성 59.1%, 강남3구 54.0%로 증가하면서 이전과 달리 가격이 높은 지역에서도 40세미만의 생애 첫 부동산 구매 비중이 증가했다. 입지가 우수해 가치가 높은 지역에 대해서도 첫 부동산 구매 지역으로 적극적인 매수 움직임을 보인 것이다.

직방 관계자는 "인구 구성상 비중이 점차 감소하는 40세미만 연령층의 매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 서울 부동산시장의 호황의 한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도 "부동산 상품의 특성이 재구매 기간이 긴 특성이 있어 예비수요층인 40세미만 연령대의 수요 소진이 빠르게 진행되면 이후 수요 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은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